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강주겠다" 해운대구, 공무원 고발한 시민단체 회유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특강주겠다" 해운대구, 공무원 고발한 시민단체 회유 논란

    뉴스듣기

    해운대구, 직원 고발한 시민단체에 '특강·구청장 직접 면담' 제안
    시민단체 "부적절한 제안, 문제 해결 의지없이 회유·거래 시도" 일갈

    부산 해운대구청. (사진=자료사진)
    부산의 한 지자체 공무원들이 허위로 출장을 신고하고 여비를 받아 챙긴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11.5 부산CBS노컷뉴스='수백차례 허위 출장 신고' 해운대구 공무원들 검찰 송치] 해당 지자체가 직원들을 고발한 시민단체 대표에게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을 제안하는 등 사실상의 회유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부산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의 허위 출장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한 시민단체 'NPO주민참여' 측에 구청 간부 공무원이 전화를 걸어온 건 지난 1일.

    고발장을 토대로 수사에 나선 경찰이 허위 출장비를 타낸 공무원 4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는 등 수사를 구청 전반으로 확대하려는 의지를 내비치던 시점이었다.

    해당 간부 공무원은 전화로 시민단체 대표에게 구청 직원을 대상으로 특강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특강 주제나 시기도 정하지 않은 채, 사실상 시민단체가 원하는 조건에 맞추겠다는 취지까지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부 공무원은 여기에서 더 나아가 시민단체 대표에게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눌 것도 제안했다.

    갑작스러운 제안을 받은 주민참여 측은 내부 논의를 벌인 끝에 두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

    고발인인 주민참여가 피고발인이자 경찰 수사 대상인 해운대구 직원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다.

    또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구청장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주민참여는 해운대구의 이같은 제안이 순수한 의도라고 보기 어렵다며, 오히려 회유와 거래를 시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NPO주민참여 최동길 대표는 "고발인이 피고발인으로 경찰 수사 대상인 해운대구 직원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오히려 대가를 주고받는 거래로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을 내렸다"라며 "경찰과 검찰 수사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구청장 면담 역시 부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 대표는 "해운대구가 안팎에서 지적이 이어진 문제를 개선하려는 노력은커녕 오히려 사태를 무마하려 회유와 거래를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라며 "오래된 악습을 끊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해운대구는 이미 사건이 검찰로 넘어간 상황이라 오해의 소지가 없다고 판단해 면담과 강의를 제안했다고 해명했다.

    해운대구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일 때는 오해를 피하려고 시민단체에 연락하지 않았지만, 사건이 검찰로 넘어간 것을 확인한 뒤 조심스럽게 면담 등을 제안했다"라며 "직원 교육 차원에서 시민단체가 문제라고 생각하는 내용을 직접 공유하기 위한 제안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다면 사태가 끝날 때까지 제안을 보류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