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미중 무역합의 서명 장소, 미국 내 어딘가 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미중 무역합의 서명 장소, 미국 내 어딘가 될 것"

    뉴스듣기

    "진전이 있다"면서 "먼저 합의 원해…장소 결정은 쉬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중국과 추진 중인 무역협상 '1단계 합의' 체결과 관련, 서명은 미국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과 백악관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상 상황에 대해 "진전이 있다"며 "먼저, 나는 합의를 원한다. 내 말은, 내게는 회담 장소는 꽤 쉬울 것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우선 우리가 합의하는지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면서 만약 합의가 성사된다면 회담 장소 결정에는 아주 쉽게 이를 것이라며 "그것은 미국 내의 어딘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중은 지난달 10~11일 워싱턴DC에서 제13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가졌으며 종료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이의 공식 서명은 이뤄지지 않았다.

    미중은 당초 이달 16~17일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 정상의 서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칠레가 국내 시위를 이유로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전격 취소해 서명을 위한 회담 장소가 관심을 모아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에는 서명 장소와 관련, 기자들과 만나 "다른 몇 장소를 보고 있다"면서 "아이오와에서 있을 수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이오와주는 미국 내에서 최대의 대두, 옥수수, 돼지 생산 지역이다.

    또 태국을 방문 중인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이날 양 정상의 서명 장소와 관련, 알래스카와 하와이는 물론 중국 내 장소도 모두 가능한 지역들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