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워라밸 행복 도시 부산" 노사민정 함께 만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워라밸 행복 도시 부산" 노사민정 함께 만든다

    뉴스듣기

    부산시, 2019 부산 워라밸 페어 개최

    부산시는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일∙생활균형 문화 확산을 통해 ‘워라밸* 행복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2019 부산 워라밸 페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워라밸은 ‘워크-라이프 밸런스(work-life balance)’의 줄임말로 일과 삶 사이의 균형을 의미한다.

    이번 워라밸 페어는 부산시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이 주최하고, 부산여성가족개발원와 부산경영자총협회, 부산일생활균형지원센터가 주관한다.

    워라밸 주간을 맞아 내일(4일) 오후 2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는 ▲워라밸 주간 기념식과 ▲워라밸 최고경영자(CEO) 포럼을 시작으로 워라밸 페어 기간에는 ▲연극공연 ▲가족행사 ▲워라밸 인식개선 시민 캠페인 ▲전시 및 체험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첫째 날 기념식에서는 ‘워라밸 우수기업’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그동안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워라밸을 꾸준히 실천해 온 부산지역 기업체들이 참여하는 ‘워라밸 선도기업 약정식’을 통해 앞으로도 부산의 워라밸 문화를 선도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

    기념식에 이어 같은 날 오후 3시부터 개최되는 포럼에는 ‘배달의 민족’으로 유명한 ㈜우아한 형제들의 박세헌 경영지원실장이 직접 참여해 ‘우아한 아재 근무’ 등 워라밸 조직문화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토크쇼에는 부산지역의 워라밸 선도기업 대표도 함께 참여해 워라밸 실천 사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시청 1층 로비에서는 오후 5시까지 ▲워라밸 선도기업의 우수사례를 알리는 홍보관 ▲직장 내 괴롭힘, 대체인력, 노무 상담, 아이 돌봄 등 일∙생활균형 정책들을 소개하는 정책관 ▲워라밸 약속 캘리그래피 ▲스트레스 진단 ▲워라밸을 꿈꾸는 타로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또 6일 오후 7시에는 부산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행사의 일환으로 연극 공연 ‘나혼자 산다’가 상영된다.

    행사 다음 날인 7일 오후 6시에는 맞벌이 가족 50명을 초청해 이들의 워라밸을 위해 ‘저녁이 있는 삶’을 진행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