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82년생 김지영' 독주 예고…예매율 50% 육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82년생 김지영' 독주 예고…예매율 50% 육박

    뉴스듣기

    100만 부 이상 팔린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을 하루 앞두고 예매율 50%에 육박하며 독주 채비를 마쳤다.

    22일 오후 1시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 집계에 따르면, 이튿날인 23일 개봉하는 '82년생 김지영'은 45.4%로 이 부문에서 독보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예매 관객수만 7만 2천여 명이다.

    예매율 2, 3위는 할리우드 영화 '말레피센트2'(9.8%)와 '조커'(6.4%)로 1위와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을 살아가는 보편적인 여성 김지영의 이야기다. 영화는 지영과 그 가족 등 주변 사람들이 겪는 일을 통해 우리 시대에 여전한 불평등을 부각시키면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배우 정유미가 김지영 역을, 공유가 지영의 남편 정대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원작 소설을 쓴 조남주 작가는 이 영화를 두고 "소설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이야기"라고 평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