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낙연, 文대통령 친서 아베에 전달할 듯…다음주 한일관계 변곡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이낙연, 文대통령 친서 아베에 전달할 듯…다음주 한일관계 변곡점

    뉴스듣기

    이 총리 교도통신 인터뷰, 청와대 관계자도 부인 안해…'미래지향적 양국관계와 대화재개 중요' 강조할 듯…아베의 반응이 관건 …양국정상회담으로 이어지나?

    사진=연합뉴스
    "한일수교 후 최악인 양국관계는 10월 일왕 즉위식이 변곡점이 될 것이다."

    한일관계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은 양국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중에 향후 전망에 대해 이같이 말한 바 있다.

    외교 당국의 실무급 차원에서는 이미 출구가 꽉 막혀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최고위 레벨에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얘기였다.

    22일의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을 계기로 이낙연 총리가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어서 한일관계가 변곡점을 맞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 총리는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져 친서외교가 돌파구 역할을 할 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의 친서 준비는 일본 교도통신이 18일 이낙연 총리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고 말해 "네 써주십시오"라고 답했다고 한다.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친서를 준비하고 있다고 확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두 분 사이에 그런 대화는 있었던 것"이라고 말해 친서 관련 발언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당초 외교가에서는 '지일파'인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 만나 강제징용 판결, 수출규제 강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 등 한일관계 갈등 현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누고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각국 사절단과의 면담 일정상 이 총리와의 면담 시간이 10분~20분 정도로 짧게 잡히면서 면담을 통한 해법 모색은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될 경우 양국관계 개선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한 의지가 보다 분명하게 전달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대통령 친서는 갈등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기 보다는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의 중요성과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등을 강조하는 차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양국 모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지소미아 종료 문제 등을 놓고 첨예하게 맞서 있어 당장 물러설 명분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양국 총리간 면담과 문 대통령의 친서를 계기로 당장 양국관계가 풀리기 보다는 대화재개의 동력을 찾느냐가 중요하다는 얘기다.

    이에따라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낼 경우 아베 총리가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가 관건이다.

    아베 총리도 지난 16일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총리가 호응을 보일 경우 한일정상간 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이 총리도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두 명의 최고 지도자가 역사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한일 현안을) 해결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며 자신이 심부름꾼 역할을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올해 말까지는 10월말 아세안+3 정상회의, 11월 중순 APEC정상회의, 12월말 한중일 정상회의 등 다자정상회의가 줄줄이 예정돼 있어 한일정상회담이 열릴 계기는 충분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