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흔들리는 현대캐피탈, 에르난데스마저 쓰러졌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흔들리는 현대캐피탈, 에르난데스마저 쓰러졌다

    뉴스듣기

    2010~2011시즌 이후 첫 개막 2연패
    우리카드는 새 시즌 개막 후 적지에서만 2연승

    새 시즌 개막 후 원정에서만 두 경기를 치른 우리카드는 모두 승리하며 지난 시즌 창단 첫 봄배구의 기분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사진=한국배구연맹)
    부상에 흔들리는 현대캐피탈, 새 시즌 개막부터 위기다.

    우리카드는 17일 충남 천안의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1라운드에서 3-2(13-25 25-21 26-28 25-21 15-11)로 역전승했다.

    나경복(21득점)과 펠리페(18득점), 황경민(17득점)의 활약을 앞세운 우리카드는 새 시즌 개막 후 원정에서만 2연승하며 남자부 선두로 나섰다. 펠레페는 개막을 앞두고 두 번이나 외국인 선수를 교체한 아쉬움을 경기력으로 씻었다.

    현대캐피탈은 문성민(20득점)과 전광인(14득점), 신영석(13득점)이 분전했지만 개막 후 2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현대캐피탈이 새 시즌 개막 후 2연패를 기록한 것은 2010~2011시즌 이후 처음이다.

    1세트를 기분 좋게 승리했던 현대캐피탈은 3세트 경기 도중 외국인 선수 에르난데스(17득점)가 발목을 다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에르난데스는 1세트 8득점, 2세트 7득점했지만 3세트 5-5에서 오픈을 시도하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쪽 발목을 접질리는 부상으로 교체됐다.

    1, 2세트는 외국인 선수의 활약을 앞세워 현대캐피탈과 우리카드가 차례로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에르난데스가 부상으로 교체된 뒤 내리 5득점하는 등 집중력이 살아났고 듀스 상황에서도 26-26에서 연속 득점하며 세트를 가져갔다.

    하지만 우리카드의 뒷심이 현대캐피탈을 앞섰다. 팽팽했던 4세트 20-20에서 3연속 득점하며 승기를 잡았고 24-21에서 세터 노재욱이 블로킹으로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현대캐피탈은 5세트도 우리카드를 상대로 접전을 이어갔지만 5세트에만 두 번의 결정적인 블로킹을 선보인 최석기의 활약으로 짜릿한 승리를 손에 넣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