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 시내버스범대위 "진주시, 시내버스노선 즉각 전면개편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진주 시내버스범대위 "진주시, 시내버스노선 즉각 전면개편해야"

    뉴스듣기

    대책위, "시의회 '시내버스 9대 증차용 추경예산 삭감결정' 환영"

    진주시의회에서 시내버스 증차 예산이 삭감된 것과 관련해 진주시 시내버스 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9월 26일에 진주시의회 제 214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시내버스 증차 예산이 삭감됐다"며 "진주시의회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내버스 증차용 예산을 둘러싼 진주시의회의 의견수렴과 논의 과정에서 찬·반대 의견은 갈렸지만, 시내버스 노선을 개편해야 한다는 의견은 모두 같았다"며 "2017년 6월 시내버스 노선개편 이후 발생하고 있는 시민들의 불편과 예산 낭비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을 노선개편을 통해서 하루빨리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따라서 진주시는 진주시의회의 결정을 존중해야 하며, 이에 따른 조치로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당초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을 2018년 하반기까지 시행하겠다는 약속을 폐기한 과정 또한 비판 받아 마땅하다"고도 주장했다.

    "2017년 12월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 최종방안'을 발표하면서 지간선 체계 도입과 수요응답형 교통체계 도입을 뼈대로 한 별도 용역을 발주하기로 발표하지만 진주시는 그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 대신 법에 따라 5년마다 해야 하는 지방대중교통계획 용역에 끼워 넣어 형식적으로 진행했고, 이마저도 비공개로 진행했다"는 것이다.

    대책위는 "버스노선개편의 실패로 인한 불편함은 지역의 특수성에 따라 여러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부 지역은 대중교통이용에 대한 불편을 끊임없이 호소하고 있었는데, 이는 진주시가 주민의견수렴과정 없이 행정편의대로 정책을 펼쳐온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행에 앞서 지역별 주민공청회와 같은 주민참여를 통해서 가장 불편하고 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찾아내는 활동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대책위는 "진주시가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을 조속히 실시함과 동시에, 현재 불편이 심화되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필요에 부합하는 시내버스 정책을 적극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며 "노선전면 개편이 버스이용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결하는 선을 넘어서서, 자가용 이용자까지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내버스 활성화 정책이 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앞으로 진주시, 진주시의회, 전문가와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을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벌여나갈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