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오늘부터 접경지역 멧돼지 포획조치 48시간 실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정부 "오늘부터 접경지역 멧돼지 포획조치 48시간 실시"

    뉴스듣기

    70~80개 민관군합동포획팀 투입
    ASF 발생했거나 발생할 가능성 높은 접경지역 대상으로 군단장 지휘로 실시

    (일러스트=연합뉴스)
    국방부와 환경부는 15일부터 남방한계선(GOP)과 민통선 구간 내 야생멧돼지 출몰·서식지역을 대상으로 민·군의 모든 가용자산을 동원하여 포획조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획조치에는 국방부, 환경부, 산림청, 지자체 등이 협조해 민간엽사, 군포획인력, 안내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요원 등 간부 11~12명으로 구성된 70~80개 민관군합동포획팀(이하 합동포획팀)이 투입된다.

    포획조치는 이날부터 48시간 동안 실시되며 이후 안전성, 효과성, 임무수행의 적절성 등을 검토해 본격 실행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포획조치는 파주시, 화천·인제·양구·고성·철원·연천군 등 ASF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해당 지역 주둔 군단장 지휘 하에 주요 거점 위주로 주야간에 실시된다.

    정부는 합동포획팀 투입과 함께 야생멧돼지 포획틀도 지자체 협조 하에 동시에 설치·운용해 야생멧돼지 개체수를 감소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ASF가 발생한 지역의 경우에는 차단 시설을 설치한 후 합동포획팀을 투입함으로써 야생멧돼지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할 계획이다.

    국방부와 환경부 장관은 합동포획팀 운영 기간 중 군인 및 민간인의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포획조치지역 일대에 대한 지역주민 등 민간인 출입통제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관계기관과 긴밀한 공조 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지자체와 민간인 출입통제 안내를 공조하는 등 ASF 차단을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