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백억 횡령 혐의'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 일부 구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수백억 횡령 혐의'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 일부 구속

    뉴스듣기

    리드 부사장·부장 구속영장 발부… "증거인멸·도망 염려"
    대표 구씨 등 2명 구속영장은 기각 "현 상황서 증거인멸·도주 우려 없어

    검찰이 회삿돈 수백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코스닥 상장사 리드(LEED)의 경영진 일부를 구속했다. 리드는 디스플레이용 장비를 전문적으로 제조하는 업체다.

    서울남부지법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리드 부회장 박모씨와 부장 강모씨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11일 밝혔다.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리드 대표 구모씨와 전직 경영진 김모씨에 대해서는 "현 상황에서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영기)는 최근 리드를 인수한 구 대표 등 전·현직 경영진이 약 200억원 규모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