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TK 73.9% "조국 퇴진 찬성"··홍준표, 차세대 TK 리더 1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TK 73.9% "조국 퇴진 찬성"··홍준표, 차세대 TK 리더 1위

    뉴스듣기

    정당지지도 한국당 45.2%, 민주당 19%, 바른미래 6.5%

    ◇ 대구경북 시·도민 73.9%, 조국 장관 퇴진해야

    대구와 경북지역 주민 10명 중 7명 이상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퇴진해야 한다고 보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TK를 이끌 차세대 정치 지도자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가장 많이 꼽았다.

    대구CBS와 영남일보가 여론조사기관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73.9%가 조국 장관 퇴진에 찬성했다.

    조 장관 퇴진을 반대하는 답변은 22.8%에 그쳤고 '모름/무응답'은 3.3%였다.

    퇴진에 찬성하는 의견은 남성(76.3%), 50대(80.1%)와 60대(78.3%), 자유한국당 지지층(92.6%)과 무당층(84.9%)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퇴진에 반대하는 응답은 20~40대 저연령층(26~30%대), 더불어민주당(74.4%)과 정의당(71.8%) 지지층 등에서 비교적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서는 부정 평가 75.5%, 긍정 평가 22.5%, 모름/무응답 2.1%로 집계돼 조 장관 퇴진 찬반 의견과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

    정치 이념이나 정당 지지도가 조국 장관 진퇴 의견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또 통상적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조사에서 응답 유보층이 5% 이상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중도층의 상당수가 보수층으로 결집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자유한국당이 45.2%로 더불어민주당 19.0%를 여유 있게 앞섰다.

    한국당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전 지지도를 회복해가는 추세인 반면 민주당은 20% 선이 붕괴됐다.

    바른미래당 6.5%, 정의당 3.6%, 우리공화당 2.1%, 민주평화당 0.4% 순이었고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19.8%였다.

    ◇ TK 차세대 정치 리더, 홍준표 1위 등극


    대구와 경북의 차세대 리더로는 경남 창녕 출신인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민주당 김부겸 의원을 제치고 1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대구, 경북을 대표하는 차세대 정치 리더는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시·도민의 14.2%가 홍 전 대표를 꼽았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오차 범위 내인 12.5%로 2위에 머물렀다.

    이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9.2%,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9.1%, 권영진 대구시장 8.3%, 이철우 경북도지사 7.1%,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 6.8% 순으로 나왔다.

    다만, 적합한 인물이 없다는 유보적인 응답자가 27.2%로 가장 많았다.

    TK 발전을 견인할 지역 정치 리더로서 구체적으로 각인된 후보가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대구·경북 시도민 2명 중 1명은 2020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의 교체를 희망했다.

    새 인물로 교체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53.7%, 재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답변은 30.0%였다.

    '모름/무응답'은 16.2%였다.

    문 대통령 긍정 평가층(75.4%)에서 교체지수가 더 높았고 자유한국당 지지층(39.7%)에서는 교체 지수는 비교적 낮았다.

    이번 조사는 대구CBS와 영남일보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에이스리서치 의뢰해 진행됐다.

    10월 4일과 5일 이틀간 대구와 경북에 거주하는 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방식(ARS 100%, 무선/휴대전화 가상번호 83.3%, 유선/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16.7%)으로 조사했다.

    표본 수는 1000명(전체 3만 9093명 통화시도 중 1000명 응답 완료, 응답률 7.1%)이며 오차 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2019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