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인영 "한국당, 욕설·막말 멈추고 민생 정치 회귀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이인영 "한국당, 욕설·막말 멈추고 민생 정치 회귀해야"

    • 2019-10-10 17:31
    뉴스듣기

    "'X신 같은 게' 등 욕설 난무…의원윤리규정 강화해 뿌리뽑겠다"
    조국 헌법 소원 제기엔 "정당은 청구자격조차 없어 웃음거리만 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욕설과 막말 정치를 멈추고 민생 정치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 'X라이 같은' 등 국감장에서 욕설이 난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국당 소속인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법사위 국감장에서 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X신 같은 게"라고 비난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같은 당 소속인 이종구 산업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참고인에게 "X라이 같은 XX들", 김진태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판사에게 "좌익판사"라고 말한 것을 언급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원내대표는 "욕설과 막말로 무한 정쟁만 반복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회의원 윤리 규정을 강화해서 욕설과 막말의 정치를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범죄 피의자인 조국 장관의 권한행사가 검찰 수사를 방해한다며 헌법소원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정당은 권리능력이 없는 사단으로 헌법소원을 청구할 자격조차 없다"며 "억지에 억지가 쌓이면 진지함도 없고 웃음거리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자체 검찰개혁안을 상당부분 수용해 신중하게 검찰 개혁을 추진하고 있어 그런 장관의 검찰개혁 추진이 위헌이라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며 "한국당은 검찰의 개혁안마저도 반대한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