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동산 전문가 62% "서울 집값 내년 더 오를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부동산 전문가 62% "서울 집값 내년 더 오를 것"

    뉴스듣기

    1분기 '하락 전망' 우세에서 반전 굳어져…非수도권 상승 전망은 9% 못 미쳐

    서울 집값이 1년 뒤에 더 오를 것이란 쪽으로 무게중심이 옮겨가고 있다.

    KDI(한국개발연구원)가 10일 펴낸 '경제동향 10월호'에서 부동산 시장 전문가들에게 물어본 결과 "1년뒤 서울 주택 매매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61.9%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41.9%는 2.5% 미만의 상승률을 예상했지만, 18.1%는 "2.5% 이상 5% 미만 상승할 것", 또 1.9%는 "5% 이상 상승할 것"이란 예상을 내놨다.

    이같은 설문 결과는 지난 1분기나 2분기에 비해 '집값 상승' 전망에 갈수록 힘이 실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KDI는 분기마다 같은 설문을 진행하고 있는데, 1분기엔 서울 집값이 하락할 거란 응답이 59.4%, 상승은 16%였다. 이어 2분기엔 '상승' 전망이 58.3%로 반전됐다.

    이번 설문에서 "지금과 비슷한 가격대를 유지할 것"이란 응답은 23.8%, 하락할 것이란 전망은 14.3%에 그쳤다.

    또 "현재 서울의 주택 매매가 상승률이 높다"는 응답은 54.3%, "적정하다"는 34.3%, "낮다"는 11.4%였다. 서울 집값이 지금도 높지만, 1년뒤에도 계속 오를 거란 전망이 우세하단 얘기다.

    반면 비(非)수도권 주택 가격이 상승할 거란 전망은 8.6%에 그쳤고, 이마저도 2.5% 미만에 그칠 거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49.5%는 비수도권 집값이 2.5% 미만 범위에서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의 비수도권 집값 상승률에 대해선 61.9%가 "낮다", 30.5%는 "적정하다"고 응답했다.

    이들 전문가는 정부가 내놓은 각종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 대체로 찬성하는 입장을 나타냈다. LTV(주택담보대출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에 대해선 60%가량이 "현행대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고, 재산세와 전월세 임대료 소득세 과세에 대해서도 60~70%가량이 찬성했다.

    다만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에 대해선 "반대한다"가 26.7%, "연기해야 한다"가 20.0%였다. 또 취등록세 완화는 61.9%, 양도세 완화는 43.8%, 종합부동산세 완화는 24.8%가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번 설문조사엔 부동산 관련 학계, 연구원, 금융기관, 건설사 종사자 등 105명이 참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