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가 화제

    프라이머리, 모델 남보라와 결혼

    뉴스듣기

    (사진=모델 배정남 인스타그램 캡처)
    유명 프로듀서 프라이머리(37·본명 최동훈)와 모델 남보라(35)가 결혼했다.

    9일 프라이머리의 소속사 아메버컬쳐 측은 언론에 "프라이머리와 남보라가 이날 결혼식을 올렸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7년여 간의 긴 연애 끝에 그 결실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 매체는 이들의 결혼 소식을 보도하며 "두 사람이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렸고, SNS 등에 결혼사실을 알리지 않고 가족, 지인만 초대해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패션계와 모델계에서 오랜 기간 활동해온 만큼 많은 관계자들이 결혼식을 찾았다.

    축가는 같은 소속사 식구인 다이나믹 듀오 개코와 정기고, 샘김-에스나가, 래퍼 얀키는 사회를 맡았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모델 출신 배우 배정남도 이날 결혼식에 참석해 이들의 결혼을 축하했다.

    배정남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사람의 결혼식 모습을 공개하며 "축하한다. 행복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박스 가면을 쓴 모습으로 대중에 잘 알려진 프라이머리는 지난 2006년 데뷔한 프로듀서다. 다이나믹 듀오가 부른 '자니', 자이언티가 부른 '씨스루' 등 수 많은 히트곡을 프로듀싱했다. 또 MBC 인기예능이었던 '무한도전' 가요제 특집 등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2005년 잡지 모델로 데뷔한 남보라 역시 다수의 매거진과 패션쇼에서 활약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