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왓츠뉴]'실검'있지만 논란 없는 구글‧바이두 vs 논란 중심 네이버‧카카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왓츠뉴]'실검'있지만 논란 없는 구글‧바이두 vs 논란 중심 네이버‧카카오

    뉴스듣기

    1분 간 검색 횟수 상승 비율로 실검 순위 선정…검색 횟수 절대량 아닌 상승기울기가 관건
    1천 건 검색어가 1만 건 검색어보다 실검 순위 높을 수도
    네이버‧카카오, 실검순위 전면 배치에 짧은 시간 검색횟수 모는 실검장악 잦아
    구글‧바이두, 실검 서비스 있지만 전면 배치 안 해 논란 가능성 적어
    네이버‧카카오 "공익적 목적으로 탄생…실검에 조작은 없었지만 필요하다면 개선 논의"

    ■ 방송 : CBS라디오 <김덕기의 아침뉴스>
    ■ 채널 : 표준 FM 98.1 (07:00~07:30)
    ■ 진행 : 김덕기 앵커
    ■ 코너 : 김수영 기자의 <왓츠뉴(What's New)>


    ◇ 김덕기 > 새로운 IT 트렌드를 읽는 '김수영의 왓츠뉴' 시간입니다. 산업부 김수영 기자 나와 있습니다. 어서오세요. (안녕하세요) 김 기자,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갖고 오셨나요.

    ◆ 김수영 > 지난달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두고 찬반 세력이 특정 검색어로 포털의 '실시간검색어' 창을 장악하는 이른바 '실검전쟁'을 벌여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런 갈등이 잦아들기는커녕 국정감사와 검찰 수사가 진행되며 오히려 심화되고 있어요.

    그래서 오늘은 실시간검색어가 어떻게 선정되기에 이들이 실검전쟁을 이어가는 것인지, 실검을 둘러싼 논란을 보완할 방법은 없는지 등을 알아봤습니다.

    ◇ 김덕기 > 일단 실시간 검색어 순위가 어떻게 선정되는지 궁금한데 설명해주시죠.

    ◆ 김수영 > 우리나라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의 실검 선정 기준이 조금 다른데 공통적인 것 중심으로 설명 드릴게요. 일단 실검 순위 갱신 주기는 1분입니다. 1분 동안 검색 횟수 '상승한 비율'이 가장 높은 검색어가 실검 1위가 되는 겁니다. 검색량이 아무리 많더라도 '오늘 날씨'처럼 꾸준히 많이 검색되는 검색어는 실검 순위에 오를 수 없어요.

    그런데 예를 들어 오늘 오전 11시50분부터 51분까지 평소에 거의 검색되지 않았던 '김덕기 힘내세요' 키워드가 1천 번 검색된다면, 평소보다 1000배 많이 검색된 것이거든요. 비슷 시간에 매일 1만 번 검색됐던 '광화문 맛집'은 같은 시간 동안 1만 번이 검색되더라도 1천 번 검색된 키워드가 실검 순위가 더 높을 수 있다는 거예요.

    ◇ 김덕기 > 그런데 1분 동안 한 사람이 여러 번 검색하면서 검색 횟수 상승 비율을 조작할 수도 있는 것 아닌가요?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8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창작자 및 스몰비즈니스 파트너 1500여 명을 초청해 'NAVER CONNECT 2020'을 열고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네이버 제공)
    ◆ 김수영 > 지난 대선을 앞두고 '드루킹' 일당이 뉴스 댓글을 조작하기 위해 명령어를 반복 검색하는 프로그램인 '매크로'를 사용해서 논란이 됐었는데요. 네이버와 카카오는 실검에서는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기준 시간, 그러니까 같은 사람이 1분 안에 같은 검색어를 2번 이상 입력하더라도 1번만 입력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하고요, 카카오는 같은 컴퓨터에서 1분 안에 2번 이상 같은 검색어를 검색하더라도 1번만 입력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어요.


    또 실명 인증을 해 로그인한 아이디로 검색한 경우에만 검색 횟수로 집계한다고 하네요. 네이버 한성숙 대표입니다.

    "네이버는 실명인증을 받고 로그인된 유저들의 데이터 값을 모아서 (실시간검색어 순위를) 보여주기 때문에 매크로(를 이용한 검색어 입력횟수)는 (실검 순위 산정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아울러 실검순위에 노출된 검색어를 클릭한 경우는 검색 횟수로 세지 않고 해당 단어를 직접 입력해 검색한 경우에만 검색 횟수로 집계된다고 합니다.

    ◇ 김덕기 > 실검을 둘러싸고 정치적 논란이 일어난 것이 처음은 아닌것 같은데 포털이 논란에도 불구하고 실검 서비스를 유지하는 이유가 있을 것 같아요.

    ◆ 김수영 > 지적하신대로 정치적인 목적으로 실검 순위를 의도적으로 올리려는 시도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2013년 11월 일부 누리꾼이 '박근혜 부정선거 인정'이라는 검색어를 의도적으로 급상승시키면서 실검의 정치적 이용문제가 논란이 됐어요.

    당시 네이버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에 "이 사건이 검색어 서비스를 의도적으로 악용한 사례에 해당 하는가"라고 문의를 했는데 KISO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이용한 여론 환기 등의 '운동(movement)'은 상업적 어뷰징(abusing)과는 구별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거든요. 조국 장관을 둘러싸고 이어지고 있는 실검전쟁에 대한 입장을 달라는 요청에 포털들은 이 KISO 입장을 많이 제시하고 있죠.

    실시간검색어 서비스 도입 취지를 알아달라는 해명도 하고 있는데요.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입니다.
    "실시간 검색어가 만들어진 본래 목적이 국민들 모두가 태풍이나 지진 등이 발생했을 때 실시간검색어 1등으로 올라온 모습을 보며 그런 위험을 인지하고 공익적인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서"

    포털들이 "미미하다"고 말하고 있긴 하지만 실검전쟁을 위해 포털에 유입되는 이용자들, 또 이 이용자들이 만들어내는 트래픽이 포털 광고단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어 보입니다.

    ◇ 김덕기 > 네이버와 카카오 외에도 다양한 포털 서비스들이 있잖아요. 그런데 구글 등 다른 포털 서비스나 해외에서 이런 실검이 논란이 됐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네이버와 카카오 말고 다른 포털은 실검서비스를 하지 않나요?

    (사진=연합뉴스)
    ◆ 김수영 > 구글과 야후, 바이두 등 해외 포털 사이트 모두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긴 한데요.

    첫 화면에 실검순위를 보여주는 카카오나, 검색어를 1번만 입력해도 실검순위를 보여주는 네이버와는 배치 위치가 다릅니다. 검색어 추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여러 차례 검색 등을 통해 해당 서비스 제공 란을 찾아가야 합니다. 이렇다보니 실검 논란이 생길 가능성이 적어지는 거죠.

    ◇ 김덕기 > 해외 포털들 처럼 실검순위를 전면적으로 노출하지 않으면 실검전쟁 같은 논란은 해소될 수 있지 않나요?

    ◆ 김수영 > 최근 실검을 둘러싼 논란에 비판적인 분들은 그런 의견을 주시는 것 같은데요. 네이버와 카카오는 '국가별로 이용자의 이용행태가 다르기 때문에 하나의 잣대로 재단할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최근 실검을 둘러싼 갈등이 사회 갈등을 심화시키는 방향으로까지 비화되고, 어떤 방식으로든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보니 "필요하다면 개선 논의를 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습니다.

    이번 달 25일에 KISO 주최로 토론회가 예정돼 있는데요. 최근 문제가 됐던 운동 차원의 실검 활용과 상업적 실검 활용 등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토론회에는 네이버와 카카오 등 포털 뿐 아니라 정당과 학계, 언론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고요. 여기서 나온 의견 등을 바탕으로 KISO가 실검에 대한 개선 의견을 포털에 권고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 김덕기 >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