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박원순표' 용산개발 2022년 개시…대권 발판될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박원순표' 용산개발 2022년 개시…대권 발판될까

    뉴스듣기

    코레일 용산토지 당초보다 2년 늦춰진 2022~23년에 매각
    4.9조 규모 매각이뤄질 경우 용산마스터플랜도 재가동 전망
    유일한 대권정책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도 무산되면서 마스터플랜 관심 높아져
    지지율 하락 원인된 집값 악영향 없이 개발 성공 여부가 성패 관건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용산 마스터플랜'의 기초작업이 될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용산토지 매각이 오는 당초 계획보다 2년 늦춰진 2022년부터 2년간 단계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면 중단이 선언된 용산 마스터플랜이 코레일의 토지 매각으로 본격 가동될 경우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권 행보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어서 그 파급력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실이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코레일은 용산 역세권 토지의 토양을 정화한 후 오는 2022년부터 2023년까지 매각할 계획이다.

    코레일은 당초 이 토지를 2020년부터 2021년까지 매각할 계획이었지만 서울시가 지난해 8월 26일 집값 상승을 이유로 용산과 여의도 개발을 보류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를 2년 이연한 것이다.

    매각금액은 이전과 동일한 4조9142억원이다.

    코레일은 토지 매각으로 오는 2022년과 2023년의 자산매각 규모가 각각 2조6848억원과 2조7221억원으로 크게 증가해 재무상태 또한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2021년 232.4%까지 오를 부채비율은 이후 2년간 227.8%, 213.8%로 낮아질 것으로 추산했다.

    용산 마스터플랜으로 불리는 용산 통합개발은 현재 지상으로 노출된 서울역~용산역 구간의 철로를 지하화해 MICE(기업 회의·관광·컨벤션·전시)단지와 쇼핑센터를 한꺼번에 건설하는 사업으로,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용산정비창을 비롯한 일대 부지의 매각이 이뤄져야만 한다.

    서울시는 올해 초 용산마스터플랜을 이행을 위한 전략계획과를 도시계획국에 신설한 데 이어 최근에는 용산구에 위치한 용산정비창 부지를 중심으로 한 국제업무지구 개발을 위한 세부 가이드라인 마련 작업을 시작했다.

    앞서 용산마스터플랜 수립 때 연구용역을 시행했던 미래E&D가 가이드라인 용역까지 맡으면서 사실상 마스터플랜의 세부적인 내용을 보완하는 작업이 시작됐다는 평가까지 나왔다.

    지난해 박 시장이 마스터플랜 잠정 중단을 선언하면서 대선 전 재추진이 물 건너 간 것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용산 토지 매각이 2022년부터 시작된다면 용산마스터플랜 또한 이 시기에 가동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장 재임 9년 차에 접어들었지만 뚜렷한 '박원순표 정책'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박 시장으로서는 2022년에 치러질 대선을 앞두고 호재를 맞게 되는 셈이다.

    지난해 8월만 해도 범진보진영 차기 대선주자 중 1위를 달리던 박 시장의 지지율은 최근 4%대까지 떨어지며 최근 지지율이 급부상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도 뒤지고 있다.

    2016년에 청년기본수당을 추진했지만 같은 정책을 시행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 주목을 받았으며, 지난해에는 이른바 '여의도·용산 통개발' 발언을 둘러싸고는 국토교통부와 설전을 벌인데다 집값 급등락으로까지 이어지며 지지율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마스터플랜 잠정 중단 선언 이후 유일한 대권가도 프로젝트로 평가받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행정안전부와 시민단체의 반대로 지난 19일 중단하겠다고 밝힌 박 시장이기에 다시 마스터플랜에 공을 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여권 관계자는 "용산은 최근 철도병원부지와 미군기지 개발, 전자상가 도시재생 등 개발의 밑그림이 다시 나타나면서 마스터플랜에 대한 관심 또한 커지고 있다"며 "지난해 마스터플랜을 중단하도록 만든 집값 상승만 유의한다면 용산 개발은 박 시장의 대권행보에 적지 않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