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조국 후폭풍'에 끙끙…정경심 추가기소 앞뒀지만 無대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 '조국 후폭풍'에 끙끙…정경심 추가기소 앞뒀지만 無대책

    뉴스듣기

    공석에선 비판 자제하지만, 사석에선 지역 민심 우려
    열린우리당 트라우마로 '단결' 강조…"무소의 뿔처럼 밀고 가야"
    조국 배우자 추가기소 가능성에도 "그 자체만으로 거취 논의는 곤란"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정치권이 여전히 '조국 블랙홀'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가운데 여당은 마땅한 대책 없이 속앓이만 깊어가고 있다.

    겉으로는 '단일대오'를 유지하며 검찰개혁과 총선 승리, 민생을 강조하고 있지만, 속으로는 지역 민심 악화에 전전긍긍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소신 발언만 자제하는 모습이다.

    ◇ 말 못할 與의원들의 속사정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여당은 내년 총선에서 '과반+α'까지 언급하며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지만, 요즘은 "언제는 과반이 쉬웠느냐"며 움츠러든 모양새다.

    특히 지난 선거에서 근소하게 승리를 거머쥔 PK(부산·울산·경남)와 인천 및 경기 일부 지역에서 지지층 이탈 조짐에 긴장하고 있다.

    경기 북부를 지역구로 둔 한 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비교적 여유롭게 이겼지만, 지금은 자유한국당에 당 지지율이 어느정도 밀리는 것으로 나왔다"고 걱정했다.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인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한 여당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빠질대로 빠졌다"며 "(인천은) 수도권보다 상황이 더 안 좋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당직을 맡지 않는 민주당 일반 의원들은 사석에서는 조 장관 주변을 둘러싼 검찰수사와 악화되는 여론에 하소연하는 경우가 많다.

    한 초선의원은 "예전보다 찬반이 극명하게 갈린다"며 "요샌 조 장관을 빨리 그만두게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지역민들이) 얘기한다"고 전했고, 한 비례대표 의원은 "어려운 지역에서 지난 1년 동안 주민들에게 열심히 점수를 땄지만, (조국 사태에) 직격탄을 맞았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하지만 공석에서는 이러한 불만과 우려의 목소리가 사라진다. 의원 대부분이 사석에서만 불만을 제기를 할 뿐 공개 발언은 최대한 자제하는 분위기다.

    그나마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초선‧부산 연제구)이 16일 회의에서 "'우리가 절대선이고 너희는 악이다'라는 인식이 깔려있는 것 같다. 그런데 절대선이 존재하냐. 우리 말만 옳다고 하고 상대방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고 소신 발언을 했지만, 이후 아무도 소신 발언을 이어가지 않으면서 외로운 처지가 돼 버렸다.

    이같이 사석과 공석의 모습이 다른 배경으로는 조 장관의 임명 후에 더더욱 '단일대오'를 강조하는 당 지도부의 기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18일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옳다는 확신과 신념이 있다면 무소의 뿔처럼 밀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원팀의 무서운 단결력으로 변화와 도전의 담대한 대장정에 나설 때, 실패한 역사는 없었다"며 '당의 단결'을 강조하기도 했다.

    또 열린우리당 시절 고(故) 노무현 대통령과 대립하다 당이 분열된 데 대한 트라우마도 침묵의 또다른 배경으로 꼽힌다. 의원들 스스로 과거의 경험때문에 내분을 극도로 경계하는 것이다.

    또 다른 비례대표 의원은 CBS노컷뉴스와 만나 "열린우리당 시절 내분으로 사분오열했고, 대통령까지 잃었던 트라우마가 있어서 이제는 '가자, 돌격대' 수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검찰, 정경심 구속영장 청구 뻔한데… 無대책에 불안감 증폭

    더 큰 문제는 '조국 후폭풍'이 정치권에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검찰의 시간'에 달렸다는 점이다.

    검찰은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추가기소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또다른 수도권 재선 의원은 "정 교수가 구속까지 되면 (조 장관에 대한 당내 기류가) 진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면서 당의 입장 변화를 암시했다.

    한 중진 의원도 "검찰 수사에서 (조 장관이 해 왔던 얘기가) 뒤집어지면 그땐 여론이 쉽지 않다"며 궤를 같이 했다.

    아직까지 당 지도부는 조 장관의 거취 문제를 두고 별다른 기류 변화 없이 지금과 같은 입장을 유지할 전망이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교수나 조 장관에 대한 명확한 혐의나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검찰이 기소를 한다면, 그 기소 자체만으로 조 장관의 거취를 논의하기는 곤란하다"며 "앞으로의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