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돌풍 꿈꾸는 수원시청…강민식 감독 "고춧가루 부대 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돌풍 꿈꾸는 수원시청…강민식 감독 "고춧가루 부대 될 것"

    뉴스듣기

    수원시청이 보여준 저력은 대단했다. 비록 경기는 패했지만 코트에서 선보인 그들의 플레이는 박수받아 마땅했다.

    수원시청은 21일 전남 순천의 순천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배구연맹(KOVO) 순천·MG새마을금고컵 여자부 B조 1차전에서 IBK기업은행에 세트 스코어 0-3으로 패했다.

    결과는 완패. 그러나 프로팀을 궁지로 몰아넣기도 했다.

    수원시청은 1세트 막판 21-23으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이민주의 오픈 공격과 상대 범실, 최지유 오픈 득점을 앞세워 24-23 역전에 성공했다.

    듀스 접전 끝에 아쉽게 26-28로 패했지만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수원시청이 보여준 투지에 함성과 박수를 보냈다.

    강민식 감독은 "재미있는 1세트였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관중들에게 팬서비스 제대로 해준 것 같다"며 "선수들이 한번 해보자는 의지를 갖고 경기에 임한 것 같다. 외국인 선수가 없는 팀이지만 열심히 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수원시청은 이민주가 12득점, 공격 성공률 58.8%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강 감독은 "이민주의 키가 173cm다. 고등학생 시절 키가 작아 드래프트 참가를 안하고 바로 실업으로 왔다"며 "힘과 탄력이 좋아 팀의 주축 선수로 키우고 있다. 훈련도 열심히 임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수원시청 선수들에게는 이번 대회가 소중한 경험이다. 강 감독도 이를 잘 알기에 선수 기용에도 더 신경 쓰고 배려했다. 이날 주전 세터로 나선 여달샘(31)이 흔들리는 순간에도 교체하지 않은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강 감독은 "원래 그런 실수(더블컨택)를 안 하는 선수다. 실업에서만 13년을 있었다. 구력이 좋은데 떨었던 것 같다"며 "하지만 기회를 주고 싶었다. 이런 경험을 언제 해보겠나 싶어서 끝까지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유쾌한 반란을 꿈꾸는 수원시청이다.

    강 감독은 "우리는 솔직히 잃을 게 없다. 그렇다고 쉽게 무너지지 말자고 했다. 상대보다 우리가 나은 부분도 있다. 그 장점을 살려서 했으면 좋겠다"며 "남은 경기도 열심히 하면 '고춧가루 부대'가 되지 않을까 싶다. 재미있는 경기 펼치겠다"고 웃음을 보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