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0년전 '연예고시' 패스했던 마지막 공채탤런트들의 오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10년전 '연예고시' 패스했던 마지막 공채탤런트들의 오늘

    뉴스듣기

    SBS스페셜 '297대 1의 꿈, 그 후 10년'

    사진=SBS 제공
    지난 2009년, SBS는 6년 만에 공채 탤런트를 선발했다. 모두 4157명이 지원했다. 297대 1이라는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14명이 합격했다. 이른바 '연예고시' 시대였다.

    이들 11기 탤런트는 영화 '아저씨'와 드라마 '시크릿가든'으로 스타덤에 오른 김성오, 드라마 '푸른거탑’의 사이코 김상병 역의 김호창, 영화 '극한직업' 등을 통해 '이병헌의 남자'로 불리는 허준석, 서울대 출신 김규진을 비롯해 강서준, 김희준, 김태희, 김수안, 진예솔, 이선아, 문지은, 이가현, 김가은, 석진이다.

    배우의 꿈을 품고 한자리에 모였던 20, 30대 청춘 14명은 누구보다 치열하게 꿈을 좇았고, 마침내 그토록 절실했던 '탤런트' 타이틀을 달았다. 10년이 지난 지금, 그들은 자신이 원하던 삶에 얼마나 가까워졌을까.

    오는 22일(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SBS 스페셜'에서는 지난 2009년에 선발된 SBS 마지막 공채탤런트들의 삶을 통해 꿈을 좇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배우 김호창은 10년 전 "국민 배우를 꿈꾼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SBS 공채 탤런트로 뽑혔다는 기쁨은 잠시였다. 연극계에서 제법 인지도가 있던 그에게도 연예계 벽은 높기만 했다. 그러나 그는 쉬지 않고 묵묵하게 한 길을 달렸다. 지난 10년 동안 드라마 40~50편에 출연했다. 그런 김호창 역시 배우를 그만두려 했던 적이 있었단다.

    11기 가운데 가장 먼저 주요 배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던 이가현(당시 이수진). 그녀는 드라마 '자이언트'에서 반전 인물 김 간호사 역으로 주목받기도 했지만, 2016년 '대박' 이후 이렇다 할 작품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가현은 10년이 지난 지금 카페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여전히 배우로 살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그녀는 스스로를 "안 되는 배우"라고 소개하면서도 "배우의 길을 선택하고 살아 온 지난 10년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11기 맏언니로서 동생들을 든든하게 품어줬던 맏언니 김태희는 예능 프로그램 'SNL 시즌 5' 크루로 활동한 뒤 소식이 뜸했다. 그녀는 중국 북경에 있었다. 낯선 타지에서 외로움과 싸워가며 배우의 꿈을 키워 온 것이다.

    막내 석진은 동기들과 다른 길을 걷고 있었다. 경북 영주에서 '연기 천재'로 손꼽히며 부모 반대에도 연기에 도전했던 석진이었다. 누구보다 열정 높았던 그녀는 지금 4년차 항공사 승무원이다.

    11기 가운데 전속 기간 2년을 채우지 못하고 연수 중 사라졌던 인물이 있다. 수소문 끝에 만난 '공채 자퇴생' 김효주(김수안)는 10년이 지난 지금 결혼 5년차, 세 살 아들을 둔 주부로 살고 있었다. 그녀는 연극무대에 서며 다시 배우의 꿈을 불태우고 있다.

    최근 서울에 있는 한 카페에서 11기 모임이 있었다. 김수안은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던 자신 때문에 동기들이 선배들에게 혼났다는 얘기를 듣고 미안함에 차마 연락할 수 없었단다.

    제작진은 "11기는 10년 전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도 녹록지 않은 현실에 직면해야 했다"며 "누구보다 절실하게 꿈을 꿨던 이들의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꿈과 현실의 무게 사이에 방황하는 모든 이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