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우디, 최소 한달간 하루 300만 배럴 원유공급 차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사우디, 최소 한달간 하루 300만 배럴 원유공급 차질"

    뉴스듣기

    에너지 분야 정보분석업체인 S&P글로벌 플라츠는 무인기에 주요 석유 시설이 공격당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공급이 최소 한 달간 하루 300만 배럴 규모로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17일(현지시간) 전망했다.

    이 업체는 이날 낸 보고서에서 이렇게 추정하면서 "시간이 지나면서 (원유 공급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지만, 사우디는 원유 수입처의 수요를 모두 충족할 수 있다고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원유 공급이 부족하거나 지연된다는 어떤 징후만 보여도 수주, 수개월 뒤 유가가 더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14일 국영 석유업체 아람코 소유의 세계 최대 원유 정제·탈황 시설인 아브카이크 단지와 쿠라이스 유전이 무인기의 공격을 받아 시설 가동이 중단되면서 전체 산유량의 절반 정도인 하루 평균 5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지장을 받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우디의 산유량은 하루 990만 배럴로 이 가운데 700만 배럴을 수출한다.

    로이터통신은 17일 석유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아람코가 주 거래처인 아시아 지역 6개 정유사에 다음 달 예정 물량을 모두 공급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