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서울시 "국정감사 빼달라"…조국 검증 피하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 서울시 "국정감사 빼달라"…조국 검증 피하려?

    뉴스듣기

    국회 행안위·국토위 측에 비공식 요청
    전국체전 대규모 파견해 병행 어렵다?
    野 "조국 공공와이파이 의혹 검증해야"
    서울시 "이미 계약취소된 사업" 부인

    (일러스트=연합뉴스)
    서울시가 올해 국정감사 피감 대상에서 빼달라고 국회 상임위 측에 요구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전국체전 준비를 이유로 들었지만, 야권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검증을 피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고 있다.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최근 서울시 관계자들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관련 사무실을 돌며 국감을 면제해줄 것을 비공식 요청했다.

    이들은 국감 준비가 어렵다는 이유로, 다음 달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동안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에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야 한다는 점을 들었다고 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전국체전에는 공무원 2900여명과 시민 1만7천여명이 진행에 동원된다. 운영 경비는 462억원으로 이전 대회 평균에 2배를 웃돈다. 체전 직후 개최할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준비에도 적잖은 인력과 예산이 동원된다.

    서울시 측은 아울러 전국체전을 개최했던 다른 지역의 경우에도 국감에서 빠진 전례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원(15)·충남(16년)·충북(17년)·전북(18년)이 행안위, 인천(13년)이 국토위 국감을 면제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상임위 측은 "일단 검토해보겠다"며 서울시 관계자들을 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장 야권에서는 반발이 나온다. 서울시 같은 매머드급 행정기관이 체전 개최를 핑계로 국정감사를 받지 않겠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야당의 한 관계자는 "전국체전이라는 게 매년 하고 있는 행사인데 여기에 서울시에서 이렇게 많은 행정력을 동원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면서 "조국 장관이 연루된 공공 와이파이 사업 논란을 의식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앞서 조 장관 가족이 약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는 현재 '웰스씨앤티' 대주주다. 웰스씨앤티가 투자하기로 약속한 PNP플러스 컨소시엄은 지난 2017년 9월 서울 지하철 공공 와이파이 설치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당초 계약상의 내용이 준수되지 않다는 이유로 3차례 고지 끝에 입찰을 취소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다만 야권에서는 일부 여권 인사들이 사업 입찰 과정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 측은 "서울시와 계약이 되고 추진이 되고 있다면 의혹의 여지가 있을 수도 있겠지만 그런 것도 아니지 않느냐"며 조 장관 의혹 관련 검증을 피하려는 건 아니라고 부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