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모펀드 핵심' 조국 5촌 조카, 오늘 오후 구속 심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사모펀드 핵심' 조국 5촌 조카, 오늘 오후 구속 심사

    뉴스듣기

    이르면 오늘 밤 구속 여부 결정…사모펀드 수사 분수령
    檢, 자본시장법·특경가법상 횡령·증거인멸교사 등 혐의

    조사 마치고 구치소로 향하는 조국 장관 5촌 조카.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16일 결정된다.

    사모펀드 운용과 조 장관 가족의 관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연결고리 역할을 한 조씨의 구속 여부가 검찰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법원에 따르면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를 받는 조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조씨는 조 장관 가족 등이 14억여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코링크PE 대표인 이모씨 등과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펀드가 투자한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인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와 말을 맞추고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을 무자본으로 인수하고 허위공시를 통해 주가를 띄우려고 한 것으로도 의심하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새벽 조씨에게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허위공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씨에게 적용된 특경가법상 횡령·배임액은 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사모펀드 등 조 장관 관련 의혹이 언론을 통해 집중 제기된 지난달 해외로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았다. 애초 필리핀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행방은 확인되지 않았다.

    최근에는 조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웰스씨앤티 최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입을 맞추려 한 녹취록이 공개되기도 했다.

    녹취록에는 조씨가 최 대표에게 자금 흐름을 사실과 다르게 말해줄 것을 부탁하면서 "(문제가 불거지면) 이거는 같이 죽는 케이스다.", "(조 후보자가) 낙마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4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조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이어 이틀 연속 조씨를 소환 조사한 검찰은 조씨의 신병을 확보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투자처 선정 등 사모펀드 운용에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