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교안, 오늘 청와대 앞 삭발예정 "조국 파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황교안, 오늘 청와대 앞 삭발예정 "조국 파면"

    뉴스듣기

    "공보준칙 빙자 보도금지, 명백한 수사외압"
    "선거연대? 패스트트랙 반드시 저지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9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의원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장관의 임명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펼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반발로 삭발에 나선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식을 열 예정이다. 행사 이름은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이라고 달았다.

    한국당 핵심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추석 이후에도 조 장관 임명 철회 움직임이 없자, 메시지를 강력하게 던지시려는 것으로 안다"며 "오늘(16일) 아침 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직접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반발 수위를 최고조로 높였다.

    황 대표는 "지난 명절, 현장의 민심은 한마디로 분노 그 자체였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당장이라도 국민의 뜻대로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여당이 최근 추진중인 검찰 공보준칙 강화 방안과 관련해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의 부당한 검찰 인사개입·겁박과 공보준칙 강화를 빙자한 검찰수사 보도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외압이며 수사방해"라며 "수사방해가 계속된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도 함께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또 회의 직후 '선거제 개편안 통과 가능성이 커져 보수통합 전략으로 선거연대 쪽에 집중한다는 보도가 있었다'는 취재진 질문에 "그런 전략을 말씀드린 기억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여러가지 대비를 할 필요는 있지 않느냐"며 "반드시 패스트트랙을 저지하고 바른 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애쓰고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