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영수 끝내기 보크' SK 환호, 두산 통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배영수 끝내기 보크' SK 환호, 두산 통한

    뉴스듣기

    14일 두산과 홈 경기에서 9회말 천금의 동점 적시타를 날린 SK 외야수 김강민.(인천=SK)
    프로야구 SK가 두산과 '미리 보는 한국시리즈'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정규리그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SK는 14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두산과 홈 경기에서 9회말 7 대 6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9회초까지 4 대 6으로 뒤졌으나 9회말에만 3점을 내며 웃었다.

    84승48패1무가 된 SK는 2위 두산과 승차를 4.5경기로 벌렸다. SK는 한국시리즈 직행 매직넘버를 8로 줄였다. 한 시즌 구단 최다승 타이도 이뤘다.

    3연승을 눈앞에 뒀던 두산은 SK와 승차를 2.5경기로 줄일 수 있었지만 9회말을 넘기지 못했다.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 가능성이 줄어든 두산은 오는 19일 SK와 더블헤더 원정에서 역전에 실낱같은 희망을 걸게 됐다.

    경기 막판까지 두산이 승리를 거두는 듯했다. 두산은 SK 우완 선발 앙헬 산체스를 상대로 5회까지 9안타 3볼넷 5득점으로 무너뜨렸다. 두산 선발 이용찬은 5⅓이닝 4실점으로 일단 승리 요건은 갖췄다. 두산은 9회 류지혁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6 대 4로 앞서는 추가점을 냈다.

    하지만 SK의 뒷심이 빛났다. 9회말 SK는 두산 마무리 이형범에게 제이미 로맥의 안타, 이재원의 2루타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이어 베테랑 김강민이 우전 적시타로 천금의 동점을 만들었다. SK는 나주환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만들었고, 대타 정현의 안타로 1사 1, 3루를 맞았다.

    이에 두산은 흔들린 마무리 이형범 대신 베테랑 배영수를 투입해 불끄기에 나섰다. 그러나 배영수가 1루 견제 동작 과정에서 보크를 범하면서 통한의 결승점을 내줬다. KBO 리그 통산 6번째 끝내기 보크다. 이날 두 팀 야수들은 비로 미끄러진 그라운드에서 실책성 플레이가 이어진 가운데 SK 18안타, 두산 12안타 등 난타전이 벌어졌다.

    두산은 3위 키움이 수원 원정에서 kt에 2 대 3으로 져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선 2위를 유지한 데 위안을 삼아야 했다. NC는 창원 홈에서 삼성을 7 대 1로 눌러 kt에 3.5경기 차를 유지하며 5위 굳히기에 나섰다. LG는 KIA를 7 대 2로 눌렀고, 한화도 롯데를 5 대 2로 제압하며 각각 4위, 9위를 사실상 굳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