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촛불 든 손학규 "文, 시한폭탄 조국 내려놓으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촛불 든 손학규 "文, 시한폭탄 조국 내려놓으라"

    뉴스듣기

    바른미래 광화문 촛불집회…매주 토요일 개최예정

    (사진=바른미래당 제공)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도심 촛불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님, 조국 (법무부장관)이라는 폭탄을 껴안고 국민과 싸우시면 안 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나와 "문 대통령님, '이건 나라냐'라는 구호로 집권하셨다. (그런데) 이건 나라입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가 문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 나선 것"이라며 "조국이라는 시한폭탄을 떼어내야 대통령이 사신다. 시한폭탄을 껴안고 터지면 나라가 망한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나라가 망하는 일은 막아야 한다. 우리 국민이 다 죽는다. 그래서는 안 된다. 조국을 내려놓으시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문 대통령님은 촛불 들고 집권하셨다. 자유한국당은 촛불로 망했다"면서 "우리 바른미래당은 촛불을 꼿꼿이 들고 이 나라 정의를 지키고 공정한 사회를 위해서 새로운 정치를 밝혀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바른미래당 제공)
    이날 촛불집회에는 바른미래당 당직자를 포함해 모두 200여명이 참석했다고 주최 측은 추산했다.

    바른미래당은 오는 14일부터 매주 토요일 광화문에서 조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