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극우 성향 측근' 대거 중용…사실상 '반한 내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아베, '극우 성향 측근' 대거 중용…사실상 '반한 내각'

    뉴스듣기

    하기우다 고이치 신임 문부과학상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1일 극우 성향의 측근들을 대거 중용하는 대규모 개각을 단행하면서 한일관계가 더 어려워질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일본 총리는 이날 장관급 19명 가운데 17명을 교체하는 대규모 개각을 단행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2명만 그대로 유임됐다.

    이는 지난 2012년 12월 제2차 집권 후 9번째로 단행한 최대 규모의 개각이다.

    한일 관계 외교협상을 총괄하는 외무상에는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상이 기용돼 강제 징용이나 위안부 문제 등에 강경입장을 밀어붙일 것으로 전망된다.

    방위상에는 외교 결례와 막말로 물의를 빚어온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임명되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문제 등에 기존 강경 자세를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역사 교과서 등을 담당하는 문부과학상에는 아베 총리의 복심으로 불리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맡게 돼 역사 왜곡에 앞장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주도한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 자리로 옮겨 아베 총리의 숙원인 개헌을 밀어붙이기 위한 임무를 맡았다.

    이번 개각에서는 아베 총리의 최측근들이 대거 배치돼 '친구 내각',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또 그동안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등 '한국 때리기' 앞장선 인물들을 중용해 사실상 '반한 내각'을 꾸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강경 우파 인사들이 대거 중용되면서 '전쟁 가능 국가'로의 개헌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여 앞으로 한일 관계가 한층 악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