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산케이 "아베 日총리, 방위상에 고노 외무상 임명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산케이 "아베 日총리, 방위상에 고노 외무상 임명 검토"

    뉴스듣기

    8월 22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 후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1일 단행할 개각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방위상에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최근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을 밝힌 가운데 한미일 3국의 안전보장 협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고노 외무상을 방위상에 기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고노 외무상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두터운 신뢰 관계를 맺어 왔고, 아베 총리는 그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계속 시정을 요구한 것을 '의연한 대응'으로 평가한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그는 최근 각국 언론사에 기고문을 보내 '징용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며 지소미아 종료는 동북아 안보 환경을 오판한 결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한국에 대해 비교적 유화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개각을 계기로 방위성이 한층 강경 노선을 택할 가능성이 있다.

    외무상에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상이 임명될 것으로 일본 언론들은 관측하고 있다.

    그는 도쿄대 졸업 후 미국 하버드대학원을 수료하고 보수 성향 요미우리신문 정치부 기자와 매켄지의 컨설턴트 등으로 활동하다 정계에 입문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정권 때 외무 부(副)대신을 역임했다.

    그는 2012년 12월 아베 총리가 재집권한 후에는 경제산업상, 자민당 선거대책위원장·정무조사회장, 경제재생담당상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모테기 경제재생상은 앞서 일본 패전일에 야스쿠니신사 참배 계획이 없다고 미리 밝히기도 했지만, 일본의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고 개헌을 지지하는 우익단체 '일본회의'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에 몸담고 있다.

    이에 따라 개각 이후에도 한일 관계는 외교·안보 면에서 경색 국면을 이어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