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국 "삼성 이재용 승계, 배임이라고 생각"

뉴스듣기


정치 일반

    조국 "삼성 이재용 승계, 배임이라고 생각"

    뉴스듣기

    "이재용, 재벌개혁 앞장서고 부당이득 되돌려 놔야"
    "딸 장학금 모두 환원, (학교 등은) 논의해 결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와 관련해 "개인적으로 배임이라고 생각한다"고 6일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 중인 인사청문회에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삼성 에버랜드의 전환사채 헐값 발행 의혹을 무죄라고 본 대법원 판결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채 의원이 "형법 교수로서 '무죄'의 구체적인 의미를 말해 달라"고 하자 "완벽히 혐의가 없다는 뜻이 아니라 검찰이 입증을 다 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 의원은 최근 대법원의 '국정농단' 사건 선고에서 이 부회장의 승계와 관련해 부정한 청탁과 승계 불법성이 확인된 점을 언급했다. 또 검찰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 수사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이 부회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조 후보자는 "재벌개혁에 이 부회장이 앞장서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승계로 얻은 부당이득은) 되돌려놓는 것이 공정과 정의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부당이득 측면에서 조 후보자의 딸 역시 여러 특혜를 받으며 의학전문대학원까지 진학했다는 점을 지적하자 "장학금 문제는 어디로든 다 환원할 것"이라며 "(거취 등은) 딸아이 문제이기도 하기 때문에 청문회 이후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