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TRI, 소재부품 중소기업 연구인력 파견·매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ETRI, 소재부품 중소기업 연구인력 파견·매칭

    뉴스듣기

    일본 경제보복 대응…도우미상담센터 전문 연구원 배치
    인력·장비 망라해 지원

    ETRI 연구진이 ㈜하버맥스와 광대역 통신 시스템 기술이전 후 네트워크 구성 지원을 받고 있다. (사진=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소재부품 분야 중소기업에 대한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인력과 장비를 망라한 지원이 이뤄진다.

    26일 ETRI에 따르면 우선 중소기업과 교두보 역할을 할 ETRI 도우미상담센터에 소재부품 전문 연구원을 배치했다.

    기업들은 전문 연구원과 매칭을 통해 시급한 기술 애로사항에 대한 전문적 상담과 신속한 서비스를 받게 된다. ETRI가 보유한 1800여 명의 전문가 풀을 활용해 기술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ETRI는 보유한 물성분석기, 네트워크 애널라이저, 대전력 테스트 장치 등 1900여 점의 고가 연구·시험 장비도 개방·공유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더 쉽게 시험과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고급 연구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ETRI 연구원을 파견 지원해 오던 '연구인력 현장지원' 사업도 소재부품 기업으로 넓혀 지원한다.

    이 사업은 중소기업에 연구인력을 파견해 애로사항 해결을 돕는 제도로 2014년에 처음 시작된 뒤 현재까지 총 79개 기업에 69명의 연구원을 파견했다. 125건의 기술사업화 지원도 이뤄졌다.

    ETRI는 소재부품 분야의 기술개발이 중장기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현실을 고려해 사업 파견 가능 기간을 1년 단위로 여부를 결정하던 것을 파견 시점부터 최대 3년까지 가능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술 개발과 자문뿐 아니라 기획, 컨설팅, 마케팅 등 사업화 영역까지 넉넉한 기간을 두고 맞춤형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ETRI는 전망했다.

    ETRI 연구실과 중소기업을 매칭해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E-패밀리 기업' 사업은 일본의 소재부품 제재 분야와 관련성이 높고 조기에 성과 창출이 예상되는 12개 기업을 선별해 지원하기로 했다.

    E-패밀리 기업으로 지정된 중소기업은 연구실의 시니어급 전담 코디네이터를 중심으로 R&D 바우처와 기술인력 중·장기 파견, 시험 및 시제품 제작, 연구 장비 활용 등의 프로그램을 패키지 형태로 지원받게 된다.

    ETRI는 E-패밀리 기업으로 선정된 소재부품 분야 5개 유망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지원 실적과 성과를 재검토해 지원 규모와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소재부품 관련 중소기업이 ETRI 연구진의 도움을 얻고자 할 때는 ETRI 도우미상담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ETRI 박종흥 중소기업사업화본부장은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부품 소재 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투입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