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 여행 보이콧 직격탄' 부산항터미널 임대료 4개월 '유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일본 여행 보이콧 직격탄' 부산항터미널 임대료 4개월 '유예'

    뉴스듣기

    부산항만공사는 23일 일본 여행보이콧으로 여행객이 크게 줄어들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들에 대해 오는 9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임대료를 유예하기로 결정했다(사진=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출국장)
    부산항만공사(BPA)는 23일 일본 여행 보이콧으로 매출이 급격히 줄어든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들에 대해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4개월동안 임대료 납부를 유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BPA는 일본여행 보이콧으로 일본관광객이 50%이상 줄어들면서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가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나 일단 다음달부터 올해 12월까지 4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임대료 납부를 유예하기로 했다.

    또 일단 4개월동안 임대료 납부를 유예한 뒤 감면과 분할 납부 등을 통해 입주업체들의 어려움을 덜어줄 방침이다.

    부산~일본 대마도(쓰시마), 후쿠오카, 오사카, 시모노세키를 오가는 한일항로 정기여객선이 접안하는 국제여객터미널에는 부산면세점을 비롯해 식당, 기념품점 등 30곳이 영업을 하고 있으며 월 임대료는 총 4억5천여만원에 이른다.

    또 9개 선사 사무실과 매표소 등 시설 임대료는 월 4천여만원이다.

    입주업체와 선사들은 대체로 임대료를 분기별로 납부하며, 8월분까지는 이미 납부한 상태이다.

    BPA는 입출항료와 접안료 등 선사들이 부담하는 항만시설사용료에 대해서도 납부 유예나 일부 감면과 같은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부산해양수산청 집계결과 7월 1일부터 8월 18일까지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한일항로 여객선을 이용한 승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줄어들면서 터미널 입점업체들이 경영난을 호소해봤다.

    또 부산면세점의 경우 매출액이 올해 6월 18억4290만원에서 7월 15억937만원으로 줄었고, 8월에는 18일까지 4억1597만원에 그쳐 반 토막이 났다.

    BPA 관계자는 "일단 올해 말까지 임대료 납부를 유예해 준 뒤 내년에는 상황을 봐서 연장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