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시무시 中 '무경', 천안문 이어 홍콩 진압 대기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무시무시 中 '무경', 천안문 이어 홍콩 진압 대기중

    뉴스듣기

    6.4 텐언먼에도 무경 투입
    공안·해방군과 함께 진핑의 진압 3종 세트
    무경, 선전 집결…기본법따라 개입 가능

    야후 화면 캡처
    8월 17일 타이완 야후 포털에 진보적 언론매체인 상보(上報)의 기사가 올라왔다.

    국제사회는 1989년 6.4 톈안먼의 피비린내 나는 진압이 홍콩에서 재연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정부가 이미 홍콩 변경지역으로 부대를 집결시켰다는 정보를 받았다고 밝혔으며, 중국 관영매체인 인민일보 또한 웨이보(微博)를 통해 무경 차량 행렬이 이미 선전(深圳)에 집결해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무경(武警)'은 1982년 성립된 국가 군대조직 중 하나로 중앙군사위원회가 무경총부를 통해 지휘한다. 무경부대의 무관은 현역군인으로 해방군에 속하지는 않지만 전시에 해방군 인력이 부족할 경우에는 해방군에 편재되어 전장에 배치될 수 있다.

    1989년 6.4 사건 당시 베이징 당국은 무경과 해방군을 파견하여 공안과 협력하도록 하였다. 6.4 사건으로 중국 정부는 국내 안보 지출을 증가시키기로 결정했으며 또한 도심 항의 진압에 있어 무경의 권한을 확대했다.

    홍콩이 미국으로 '기울어져' 미국의 대중국 억제책의 교두보가 된다면, 혹은 홍콩이 심각한 정치 불안으로 인도주의적 재난이 발생해 무정부 상태에 빠져 민생이 도탄에 빠진다면, 극단분자들의 무장 폭동으로 실질적인 정권이 수립된다면, 베이징 정부 혹은 해방군은 홍콩 정국에 강력하게 개입할 것이다.

    기본법 제18조에 따르면'홍콩에서 홍콩특구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국가 통일 혹은 안보에 위협이 되는 동란이 발생할 경우, 전국인민대표대회는 특구가 긴급상태에 진입했음을 선포할 권리가 있으며, 중앙인민정부는 전국에서 시행되는 관련 법률을 홍콩에서 시행하도록 명령할 수 있다'.

    ※본 기사는 뉴스프로에서 제공하였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