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고노 외무상 잇따라 文 대통령 거론 외교결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日 고노 외무상 잇따라 文 대통령 거론 외교결례

    뉴스듣기

    외교부 "국제 예양에 부합하지 않는 발언"..고노, 지난 5월에도 文 대통령 거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16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할 리더십을 취해주길 바란다"고 발언한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고노 외무상이 한국 정부의 국제법 위반 시정 및 우리 정상의 지도력 발휘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발언에 우리 정부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일국의 고위 외교 당국자가 상대국 국가원수를 거론하여 어떤 조치를 요구하는 것 자체가 국제예양에 부합하지 않고 양국 관계의 안정적 관리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외교채널을 통해 일본측에 이같은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앞서 이날 일본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리더십을 거론하며 징용 문제 해결책을 내놓으라고 주장했다.

    그는 세르비아를 방문 중이던 전날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은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할 리더십을 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지난 5월 21일에도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책임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발언하는 등 잇따라 상대국 정상을 거론하는 외교결례를 범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