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경주시 내년도 국비 확보 '청신호'

    뉴스듣기

    주낙영 경주시장, 기재부 안도걸 국가예산총괄심의관 만나 협조 '요청'
    12일에는 기재부 구윤철 제2차관과도 면담 '성과'

    주낙영(오른쪽 위) 경주시장이 16일 기획재정부 안도걸 국가예산총괄심의관과 면담을 갖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주낙영 시장이 16일 기획재정부 안도걸 국가예산총괄심의관과 면담을 갖고 내년도 경주지역의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주 시장은 이날 안도걸 심의관에게 기재부 예산안에 반영된 경주시 사업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비 증액을 요청했다.


    국비지원을 추가로 요청한 사업은 반도체소재 혁신을 위한 양성자 가속기 기술개발(980억원), 양성자가속기 2단계(1GeV) 확장사업(1조 5천억원),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 고도화 기반조성 사업(300억원), 신라왕경핵심유적 복원·정비 특별법 제정관련 후속 사업(9450억원) 그리고 기간 내 공사완료를 위해 원활한 국비확보가 시급한 강동-안강도로 건설사업(499억원) 등이다.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이달 중 마무리해 다음달 3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제출안은 국회 상임위와 예결특위, 본회의 의결 등을 거쳐 12월 초 최종 확정된다.

    예산안 편성을 앞두고 기재부 국가예산총괄심의관과의 면담이 성사됨에 따라 국비 추가 확보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주낙영 시장은 지난 12일에는 기재부 구윤철 제2차관과 면담을 갖고 주요사업에 대한 예산 추가 반영을 요청해 상당한 성과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지역 발전에 필요한 경제 활성화, 일자리창출 등을 위해 내년도 예산확보에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