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영선 '불화수소 특허 기술, 정부가 사들일 수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박영선 '불화수소 특허 기술, 정부가 사들일 수도…'

    뉴스듣기

    자금난 겪는 기술 개발 중소기업으로부터 기술 사들여
    필요기업에 공급하는 '후불형 R&D' 도입 언급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첨단 반도체 생산공정에서 필수 소재인 초고순도 불화수소에 대해 정부가 기술을 직접 사들여 수요기업에 제공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6일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 뒤 기자들에게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 특허를 가진 국내 중소기업 기술에 대해 후불형 R&D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불화수소를 '텐나인'(99.9999999%)의 초고순도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공장 전체와 이동 용기 등을 깨끗하게 해야 하는데, 이 비용 때문에 (특허개발 기업이) 선뜻 투자를 꺼려했다"며 "이런 경우 정부가 기술을 사서 필요기업에 연결자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핵심부품일수록 소량생산되는데, 그동안에는 외국에서 수입했지만 이번 일을 겪으면서 핵심부품기술을 (정부가) 사서 공동투자하게끔 유도한다는지 정부의 연구개발자금이 투입될 수 있도록 살려보자는 취지"라며 "해당 기업(의 특허를) 살리는 방법이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지난달 일본의 3대 품목 수출규제 이후 중소기업의 직접적인 피해접수는 하나도 없다면서도 "하지만 백색국가 명단에서 배제한 조치가 실행단계에 접어들면 중소기업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간담회에서 나온 중소기업의 얘기는 자금지원 부분"이라며 "(소재부품) 비축물량 확보하려면 추가자금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았다"고 밝힌 뒤 "정부는 추경예산을 적극 활용해 경영안정자금 1조 5백억원을 신속하게 집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아베의 경제공격은 한국의 핵심을 흔들겠다는 계략이 숨어있다"며 "단결과 협력 속에서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