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 경제보복, 과학기술계 "국내 기업 기술·연구지원 돕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일본 경제보복, 과학기술계 "국내 기업 기술·연구지원 돕자"

    뉴스듣기

    KAIST, 소재·부품·장비 등 원천기술 국산화 지원 등 기술자문단 운영
    과기부 산하 출연연,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

    (사진=연합뉴스)
    일본이 우리나라를 수출심사 우대대상 국가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을 단행한 이후 국내 기업들의 기술 개발 등을 돕기 위한 과학기술계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그간 일본에서 들여오던 기술 소재 등이 만만치 않은 데다 원천기술 개발이 시급해지면서다.

    5일 KAIST에 따르면 반도체·에너지·자동차 등 주요 산업 분야의 핵심소재·부품·장비업체들의 원천기술 개발지원을 위해 'KAIST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이하 자문단)을 설치하기로 확정했다. 자문단은 이날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자문단은 일본의 수출규제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보이는 1194개 품목 중 우선 159개 소재·부품 등과 연관된 중견·중소기업의 원천기술 개발지원과 자문을 맡는다.

    자문단은 자문단장과 기술분과장 5명, 명예교수와 현직 교수 등 100여 명의 자문위원으로 꾸렸다. 자문단장은 최성율 공과대학 부학장이 맡았다.

    기술분과는 첨단소재분과와 화학·생물분과, 화공·장비분과, 전자·컴퓨터분과, 기계·항공분과 등 모두 5개로 구성했다.

    KAIST로부터 기술 자문을 희망하는 중견·중소기업은 기술자문 전담접수처로 직접 문의하거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KAIST 자문단 구성 및 운영. (사진=KAIST 제공)
    신성철 총장은 앞서 전 교수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한·일 무역전쟁으로 촉발된 현재의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단기적으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국내 중견·중소기업들의 애로 기술개발을 자문하는 '119 기술구급대' 격인 기술자문단의 출범 사실을 알리고 중장기적으로는 KAIST가 해당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국가 전위대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급해진 정부는 과학기술계 정부 출연연을 통해 소재·부품·연구지원 등 연구개발(R&D) 마련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과기부 산하 출연연 10곳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출연기관 2곳 등 12개 기관이 참여하는 '소재연구기관협의회'는 앞으로 7년간 약 5000억 원 규모의 중장기 '소재혁신성장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경우를 대비한 출연연 차원의 대응책이다.

    협의회는 국산화가 시급한 기술과 과기부가 미래 핵심소재로 발굴한 기술 중에서 일본 의존도 70% 이상이거나 수입액 100달러 이상, 화이트리스트 포함 예상 품목 등을 기준으로 소재군을 정했다.

    '글로벌 산업패권 전쟁과 한국의 기술주도권 강화방안 세미나'에서 하태정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부원장은 "기초 원천 연구개발 사업을 확대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술적인 난제를 해결하는 임무 지향적 R&D 사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