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육부 상산고 부동의, 전북 정당별 엇갈린 반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교육부 상산고 부동의, 전북 정당별 엇갈린 반응

    뉴스듣기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전북도당 환영
    민주당 전북도당 전북교육청의 결정 역시 존중받아야
    정의당 전북도당 부동의 결정 철회해야

    전북교육청과 상산고. (사진=자료사진)
    교육부의 상산고 자사고 취소에 대한 부동의 결정을 놓고 전북지역 각 정당별로 반응이 다소 엇갈렸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교육부의 결정은 합리적이고 당연한 결정이라고 강조하고 김승환 교육감은 학생과 학부모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법률 투쟁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중앙당과 전북도당이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평화당 중앙당은 논평에서 "전북 교육청의 상산고 자사고 취소에 대한 교육부의 부동의 결정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애초에 "전북 교육청의 상산고 자사고 취소는 평가기준의 상향 등 불합리한 기준에 의한 무리한 결정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다소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학생들의 장래 문제가 걸린 사안인 만큼 더 이상의 확전을 바람직하지 않다"며 양측에 차분한 입장을 촉구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부동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한 전북교육청의 결정 역시 존중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자사고가 설립목적과 달리 입시경쟁을 부추겨 고교 서열화를 조장하고 교육체제를 왜곡시켰다며 자사고 운영행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교육부의 결정에 강력한 반발한 곳은 정의당 전북도당이다.

    정의당은 논평을 통해 '자사고 폐지는 국민과의 약속"이라고 주장하고 교육부의 부동의 결정 철회를 촉구했으며 나아가 외고와 국제고 등 특권학교 폐지를 위한 법령 개정을 요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