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상산고 자사고 유지…시민단체 "文 정부, 촛불 정부 아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상산고 자사고 유지…시민단체 "文 정부, 촛불 정부 아냐"

    뉴스듣기

    전북 33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박근혜 정부 '장관동의권' 대표적 적폐"

    전북지역 3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2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남승현 기자)
    교육부의 전주 상산고 자사고 취소 부동의는 국민과 한 약속을 내팽개친 결정이다는 주장이 전북지역 시민단체에서 나왔다.

    전북지역 3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2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는 "교육부의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 부동의 결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과 국정과제에 포함된 자사고 폐지를 포기한 것"이라며 "촛불 정부라 자임하면서 1700만 촛불과의 약속을 배반한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대책위는 이어 "교육부장관의 동의권은 박근혜 정부의 시행령 통치로 대표적인 교육 적폐 중의 하나"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는 교육개혁을 외면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