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최대 서남권 해상풍력 운명 쥔 민관협의회 출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국내 최대 서남권 해상풍력 운명 쥔 민관협의회 출범

    뉴스듣기

    해상풍력과 수산업 공존방안, 주민참여형 수익공유모델 등 논의
    오는 12월 서남권 해상풍력 추진여부 최종 결정 뒤 활동 종료

    23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구축과 상생을 위한 민관협의회(사진=전라북도 제공)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짓는 민관협의회가 출범했다.

    민관협의회에는 전라북도와 국회, 산자부, 지역·주민 대표 그리고 시민사회단체와 에너지 전문기관, 여기에 수산업· 풍력 전문위원과 자문 위원 등 36명이 참여한다.

    민관협의회는 해상풍력과 수산업의 공존방안, 주민참여형 수익공유 모델 개발 등 다양한 안건을 논의하며 이를 바탕으로 오는 12월 해상풍력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전북 부안과 전남 영광 해역에 추진 중인 서남권 해상풍력은 13조원이 투입되는 국내 최대 해상풍력사업이다.

    2011년 정부의 해상풍력 종합추진계획에 따라 시작된 사업으로 1단계인 60MW 실증단지 조성이 오는 11월 마무리된다.

    2.46GW의 서남권 해상풍력발전단지가 애초 계획대로 조성되면 148만 가구 590만명이 1년간 사용가능한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서남권 해상풍력은 정부 주도로 추진된 실증단지 사업 과정에서 고창·부안 지역 주민 반대 등으로 마찰을 빚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