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니클로, '반쪽 사과' 비난에 추가 사과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유니클로, '반쪽 사과' 비난에 추가 사과 검토

    뉴스듣기

    배우진 한국 유니클로 대표 '부족한 부분 느껴'

    한국 불매운동을 폄하하는 듯한 일본 본사 임원의 발언에 대해 한국 유니클로가 사과입장을 밝혔지만 진정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일자 추가사과 가능성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한국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FRL코리아 배우진 대표는 20일 2019년 롯데그룹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부족한 부분을 느끼고 있다'며 '추가로 검토해서 고객에게 (사과문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유니클로 명동점 앞에서 서울겨레하나 회원이 일본의 경제보복 대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한형기자
    유니클로 모기업인 패스트리테일링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유니클로 모기업인 패스트리테일링 실적 결산 설명회를 열었는데 , 오카자키 타케시 최고재무책임자가 '(한국 불매운동이) 장기간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같은 발언에 한국 내 여론은 '한국 불매운동을 폄하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자 FRL코리아측은 지난 16일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FRL코리아측은 "일본 본사의 협의해서 사과문을 낸 것"이라며 "한국 유니클로 입장이 일본 본사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사과 입장이 한국 유니클로는 물론 일본 유니클로 홈페이지나 SNS 어디에도 찾을 수 없었던데다 기자들의 취재 응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밝혀지면서 '사과의 진정성이 부족한 반쪽 사과' 아니냐는 비판이 뒤를 이었다.

    배 대표의 추가 사과 입장은 한국내 이같은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