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이유와 여진구의 신비하고 미스터리한 만남, ‘호텔 델루나’

뉴스듣기


방송

    아이유와 여진구의 신비하고 미스터리한 만남, ‘호텔 델루나’

    뉴스듣기

    [현장]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

    배우 신정근, 배해선, 여진구, 이지은, 표지훈, 강미나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토요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확대이미지

     


    도심 한복판, 화려한 도시의 조명이 꺼지는 그때 비로소 문을 여는 신비하고 미스터리한 ‘호텔 델루나’. 인간이 아닌 존재들만이 출입할 수 있는 그곳에 괴팍한 사장과 델루나에 출입을 허가받은 인간이 펼치는 로맨스는 어떤 모습일까.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연출 오충환, 극본 홍정은·홍미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호러+로맨스)다.

    ‘호텔 델루나’는 ‘아스달 연대기’ 파트 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과 파트 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사이에 편성돼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아이유와 여진구의 출연으로 일찌감치 기대작으로 주목받은 '호텔 델루나'는 지난 2013년 홍정은·홍미란 작가가 집필한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다. 드라마는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오충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배우 여진구, 이지은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토요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확대이미지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오충환 PD는 “시놉시스를 이지은 씨한테만 드렸다. 홍자매 작가와 '이 캐릭터를 할 수 있는 배우가 있을까?'라고 의논을 많이 했다”라며 “'이지은 아니면 이 작품 하지 말자'는 이야기도 했다. 매우 절박하게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 PD는 “오래전에 준비한 시놉시스이기도 하고, 자체 세트나 CG가 많이 필요했던 구상”이라며 “‘아스달 연대기’ 중간에 편성되는 건 부담스럽지만, 우리 작품이 충분히 준비돼있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나의 아저씨' 이후 1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오는 배우 이지은(아이유)는 ‘호텔 델루나’에서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델루나의 사장 장만월 역을 맡았다.

    이지은은 “이 역할이 나한테 들어온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여자 주인공이 강인한 인물이다. 강렬하고 사연이 많은 여성 캐릭터에 끌렸다”라며 “출연에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자 작가님이 '고민하는 건 당연한데 이렇게 멋있고 강한 캐릭터가 찾아오면 잡아보는 게 어때요?'라고 자신감 있게 말씀하셨다. 그 확신에 찬 모습에 반해서 나도 더 확신을 하고 이 역할을 선택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티저 예고 (사진=예고화면 캡처)

     


    엘리트 호텔리어이자 호텔 델루나의 인간 지배인 구찬성 역의 배우 여진구는 “있는 척도 하고, 잘난 맛에 사는 ‘구찬성’이라는 캐릭터가 지금까지 맡아보지 않은 인물이었다. 캐릭터뿐 아니라 작품 모두가 궁금했다”라며 “출연을 결정하기 전에 감독님과 작가님을 만나 얘기를 나눴을 때 '내가 더 준비할 수 있는 게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새롭게 다가왔다”라고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여진구는 “귀신들의 이야기라는 점에 대해서도 모든 것들이 새롭고 궁금하게 다가왔다. 그래서 지금 기분 좋고 행복하게 촬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도심 한복판에 자리 잡은 낡고 허름한 건물의 ‘호텔 델루나’. 인적이 끊기고 도심이 잠들 때 비로소 영업을 시작하는 사람이 아닌 존재들을 위한 호텔 델루나에서 펼쳐지는 기묘한 이야기. 여름에 어울리는 ‘호러’라는 소재에 이지은과 여진구가 보여줄 ‘로맨스’까지, 시청자의 관심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충환 PD는 “‘호러 로맨스’ 장르라 여름에 보기에 재미있으면서도 무섭기도 하고 설레기도 할 것이다. 재미는 보장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재미와 함께 작가님이 공감할 수 있고 힐링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았다. 매회 꽉 채운 재미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는 오는 13일 첫 방송된다.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포스터 (사진=tvN 제공) 확대이미지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