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유천 "팬들에게 미안하고 정말 죄송" 울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박유천 "팬들에게 미안하고 정말 죄송" 울먹

    뉴스듣기

    "앞으로 사회에 많이 봉사하면서 정직하게 노력"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를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팬들에게 미안하고 정말 죄송하다"며 울먹였다.

    박 씨는 2일 오전 11시 25분쯤 노타이 정장 차림으로 다소 수척한 모습으로 수원구치소를 나오면서 1심 결과에 대해 한 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많은 분들께 정말 심려를 끼쳐드려서 진심으로 다시 한 번 사과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사회에 많이 봉사하면서 열심히 정직하게 노력하겠다. 꼭 그렇게 하겠다.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박 씨는 "팬분들 많이 나왔는데 한 말씀 부탁드린다"는 이어진 질문에 대해 "죄송합니다"라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인 뒤 "팬분들께 미안하고 정말 죄송하다"며 울먹였다.

    "결과에 만족하는가, 항소하실 건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죄송합니다. 열심히 정직하게 살겠다"고만 답한 뒤 차를 타고 구치소를 떠났다.

    법정에 이어 구치소 앞에서도 우리나라와 일본 팬 수십 명이 찾았다. 일부는 박 씨가 인터뷰하는 동안 응원하는 문구(Always Beside of Park Family)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박 씨의 이름을 부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앞서 수원지법 형사4단독 김두홍 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 씨에 대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추징금 140만 원과 보호관찰 및 치료를 명령했다.

    박 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 씨의 오피스텔 등에서 6차례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해 9~10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황 씨와 함께 투약한 혐의도 받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