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근 3년여간 집배인력 9.1%↑…노동시간 3.4%↓"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최근 3년여간 집배인력 9.1%↑…노동시간 3.4%↓"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최근 3년여간 집배원 인력이 9.1% 증가하면서 노동시간도 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집배원 수는 2015년 1만8천562명에서 올 4월 현재 2만256명으로 9.1% 늘어났다.

    이에 따라 집배원 1인당 배달물량도 1천5통에서 869통으로 13.5%, 연간 노동시간도 2천488시간에서 2천403시간으로 3.4% 각각 줄어들었다.

    주간 초과노동시간도 11.8시간에서 9.1시간으로 22.9% 감소했다.

    토요일 근무인원은 2017년 7천259시간에서 올해 4월 4천766명으로 34.3% 축소됐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집배원들의 과중한 업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조직과 경영 전반을 혁신한 결과 이처럼 집배원 근로조건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인력이 남는 우체국 162국(+590명)에서 부족한 우체국 62국(△589명)으로 인력을 재배치할 계획이었으나 노조 반대로 시행이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전국우정노조는 ▲ 집배원 증원 ▲ 근로시간 단축 ▲ 주 52일 근무제 시행에 따른 임금 보전 ▲ 토요일 휴무 등을 요구하며 다음 달 9일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특히 최근 3년여간 1천700여명의 증원으로는 역부족인 만큼 추가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물량 감소와 인건비 상승 등 탓에 재정상황이 악화돼 당장 인력증원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우정노조의 요구사항은 대부분 현행 법령과 편성 예산으로는 사실상 수용하기 힘들다"면서도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절차에 성실히 참여해 원만한 조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도 "파업까지 남은 기간 노조와의 합의안 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만약 합의안 도출이 지체된다 하더라도 필수 우정서비스가 차질 없이 제공되도록 해 국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정노조는 다음 달 9일 파업을 예고했으며, 노사 양측은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기간 연장 권고를 받아들여 다음 달 1일까지 협상을 계속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