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웅진, 인수 3개월 만에 코웨이 '매각'…재무 리스크 '발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웅진, 인수 3개월 만에 코웨이 '매각'…재무 리스크 '발목'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웅진그룹이 인수한지 3개월 만에 웅진코웨이를 매물로 내놨다.

    웅진그룹은 재무적 리스크의 선제적 대응차원에서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웅진그룹은 지난 3월 코웨이를 인수했다. MBK파트너스에 매각한지 6년 만에 윤석금 회장의 강한 의지로 코웨이를 되찾아왔지만 재무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웅진그룹은 코웨이 인수를 위해 조달한 약 2조원 가운데 1조 6000억원을 빚으로 마련했다.

    여기에 태양광 사업 계열사인 웅진에너지가 지난달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받게 되면서 지주자인 (주)웅진의 신용등급도 BBB+에서 BBB-로 떨어져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다.

    웅진그룹 측은 예상치 못한 재무 리스크로 향후 그룹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해 위기가 발생하기 전 선제적으로 코웨이를 매각해 모든 부채를 정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코웨이 매각 자문사는 한국투자증권으로 결정됐다.

    웅진그룹은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그룹이 피해를 받지 않는 방안으로 1년 내에 코웨이를 매각할 방침이다. 또 코웨이 매각으로 모든 부채를 정리하고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 매각으로 추가 현금을 확보해 웅진씽크빅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인 경영을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어렵게 인수한 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돼 송구하다"며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웅진그룹과 웅진코웨이의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