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시, 언어장벽 없애는 국제관광도시 만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시, 언어장벽 없애는 국제관광도시 만든다

    뉴스듣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공지능 통역 서비스 제공

    부산에서 지자체 최초로 외국인 언어장벽 없애는 사업이 추진된다.

    부산시와 동구는 오는 7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의 관광수용태세 개선사업 중 하나인 통역기 무상 제공 서비스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다.

    외국인 관광객은 통역기를 통해 언어에 대한 불편 없이 여행할 수 있다.

    동구는 부산의 관문인 부산항과 부산역이 위치해 있는 만큼 국제여객터미널 및 인근 대형 호텔 등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어서 이번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 시범지역으로 선정됐다.

    부산시와 동구는 지역관광을 활성화 하기 위해 지난 17일 한글과컴퓨터에서 새롭게 선보인 휴대용 인공지능 통번역기인 ‘말랑말랑 지니톡 고!’를 도입했다.

    인공지능 통역기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7개 언어에 대한 통‧번역이 가능하다.

    또 인터넷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을 촬영해도 번역해주는 ’이미지 번역(OCR)‘, 외국어 발음의 정확도를 평가해주는 ’말하기 학습‘, 여행지의 정보를 제공해주는 ’여행도우미‘, ‘와이파이 핫스팟 공유’ 등의 기능도 갖추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인공지능 통역기 보급으로 부산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언어의 불편함을 덜어 주고 여행의 편리함은 더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오는 7월 시작되는 동구 시범서비스 이용 관광객들의 만족도 및 편의성 등을 조사하여 반응이 좋을 경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