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산체스 끌고 로맥 밀고' SK 5연승 선두 질주…LG는 4연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산체스 끌고 로맥 밀고' SK 5연승 선두 질주…LG는 4연패

    뉴스듣기

    SK 로맥 (사진=연합뉴스 제공)

    SK가 파죽의 5연승으로 선두를 질주했다.

    SK는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7대4로 승리했다.


    이틀 연속 LG를 잡은 리그 1위 SK는 5연승을 달렸고 LG는 4연패 늪에 빠졌다.

    SK 선발 산체스는 1회에 집중타를 허용하고 3점을 내줬다. 하지만 이후 실점없이 마운드를 지켜 6이닝 3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타선의 지원으로 시즌 11승(2패)을 수확해 린드블럼(두산)과 다승 부문 공동 1위가 됐다.

    SK는 곧바로 반격했다. 2회초 2점을 만회한 SK는 3회초 최정과 로맥의 연속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5회초 3점을 뽑아 스코어를 뒤집었다.

    한동민과 최정의 연속 몸 맞은 공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은 SK는 로맥의 적시타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김강민이 2타점 2루타를 때렸다.

    SK는 6회초 한동민의 적시타에 힘입어 1점을 더 달아났다. LG는 7회말 김현수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1점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는 어려웠다.

    전날 비(非)선수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KBO 1군 경기에 출전한 LG 불펜투수 한선태는 이틀 연속 마운드를 밟았다.

    팀이 4대7로 뒤진 9회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실점없이 막았다.

    첫 타자 김재현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프로 첫 탈삼진을 기록한 한선태는 2사 후 김강민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안상현을 외야플라이로 처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한편, KIA는 키움을 13대6으로 완파하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이창진과 김선빈, 김주찬의 홈런 3방을 포함한 장단 17안타를 때려 선발 안우진이 4이닝 6실점으로 부진한 키움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KIA 신인 선발 김기훈은 6⅔이닝 무실점 호투로 프로 데뷔 첫 승을 올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