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모라이스·문선민 퇴장·몸싸움·16강 탈락' 전북 악몽의 하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모라이스·문선민 퇴장·몸싸움·16강 탈락' 전북 악몽의 하루

    뉴스듣기

    ACL 16강에서 탈락한 전북.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그야말로 악몽이었다.

    분명 유리한 입장이었다. 원정 1차전을 1대1로 비기고 온 덕분에 홈 2차전에서 이기거나 0대0으로 비기면 8강으로 향하는 상황이었다. 게다가 전반 27분 김신욱이 일찌감치 선제골까지 터뜨렸다.

    하지만 전북은 웃지 못했다. 최악의 상황이 발생했다.

    전북은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상하이 상강과 연장 포함 120분 혈투 끈에 1대1로 비겼다. 1, 2차전 합계 2대2 무승부에 이은 승부차기에서 3대5로 졌다.

    1대0으로 앞선 채 시작한 후반. 전북 특유의 닥공이 사라졌다. 오히려 상하이의 공세를 막아내기에 급급했다.

    결국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35분 헐크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앞서 두 차례나 골대를 맞힌 헐크는 오스카의 크로스를 엘케손이 머리로 살려내자 달려들어 골문을 활짝 열었다. 홍정호가 몸을 던졌지만, 헐크의 슈팅은 홍정호 몸에 맞고 골라인을 통과했다.

    심판 휘슬도 제 때 울리지 않았다. 전북은 흥분했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격렬하게 항의하다가 후반 추가시간 퇴장을 당했다.

    전북은 연장 다시 한 번 힘을 냈다. 로페즈, 김신욱, 손준호의 연이은 슈팅으로 상하이를 압박했다. 연장 후반 12분에는 손준호 대신 이동국을 투입해 끝까지 승리를 노렸다.

    하지만 연장 후반 막판 문선민까지 퇴장을 당했다. 왼쪽 측면을 돌파하다가 상하이 수비수의 파울에 막혔고, 심판이 제 때 휘슬을 불지 못하면서 더 흥분했다. 상대를 밀쳤고,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전북도, 상하이도 문선민 주변으로 우르르 달려들어 몸싸움을 펼치기도 했다. 벤치에서도 달려나올 정도로 감정이 격해졌다.

    8강행 티켓을 주인공을 가리기 위해 시작된 승부차기.

    첫 번째 키커로 나선 베테랑 이동국이 실축하면서 전북이 주저앉았다. 김신욱이 파넨카 킥으로 분위기를 가져오려했지만, 상하이 키커 5명이 모두 성공시켰다. 전북에게는 악몽 같은 하루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