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추정 해커, 최소 10개 글로벌 이동통신사 해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中 추정 해커, 최소 10개 글로벌 이동통신사 해킹"

    뉴스듣기

    美보안업체 공개…"가입자 통화기록·위치 등 수집"
    "반체제 인사 등 20명 집중추적…中 APT10 소행추정"

    최소 10개 글로벌 이동통신사가 중국 해커로 추정되는 해커 그룹에 의해 해킹을 당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 보스턴의 사이버보안업체인 사이버리즌(Cybereason)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커들은 네트워크에 침입한 뒤 마치 해당 이동통신사 직원인 것처럼 위장해 데이터베이스에 접근, 이동통신 가입자들의 위치와 문자메시지, 통화 상대자를 비롯한 통화기록 등을 수집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사이버리즌이 '오퍼레이션 소프트 셀'(Operation Soft Cell)이라고 이름 붙인 이 같은 해킹은 수년간 지속됐으며, 현재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수억명의 이동통신 가입자들의 정보가 이들 해커에 노출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해커들은 중국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약 20명의 군 관리와 반체제 인사, 스파이 등에 대한 정보를 집중적으로 수집해왔으며,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중동 등에서 광범위한 해킹을 해왔다고 WSJ은 전했다.

    사이버리즌은 'APT 10'(Advanced Persistent Threat 10)이라는 해커그룹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사이버 전문가들은 'APT 10'은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는 단체로 믿고 있다. 미 법무부는 'APT 10' 회원으로 알려진 2명의 해커를 지난해 12월 기소했다.

    사이버리즌은 다른 해커들이 마치 'APT 10'의 소행인 것처럼 위장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지만 리오르 디브 대표는 "서버와 도메인, 인터넷 프로토콜 주소가 중국과 홍콩, 대만 등으로 파악됐다"면서 "모든 징후가 중국을 가리키고 있다"고 말했다.

    디브 대표는 20여개의 글로벌 이동통신사들을 대상으로 이번 해킹과 관련해 브리핑했으며, 이들 가운데 해킹을 당한 이동통신사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거나 분노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