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김정은과의 친서에 추가 만남 희망…언젠가 만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트럼프, "김정은과의 친서에 추가 만남 희망…언젠가 만날 것"

    뉴스듣기

    "생일축하에 대한 감사 편지…북한과의 관계 매우 좋아"

    (그래픽=연합뉴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주고받은 친서에 3차 정상회담 관련 언급이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하며 언젠가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과 교환한 친서에 추가 만남에 대한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마 있었을 수도 있다"며 "언젠가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미 정상이 3차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을 주고받았을 가능성을 시사하며 추가 회담에 대한 기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이 자신의 생일에 아름답고 아주 멋진 편지를 보내왔다. 서로 멋진 편지를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미 의회 전문매체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에게 보낸 자신의 친서가 김 위원장의 '생일축하'에 대한 '감사 편지'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보낸 친서에 관해 얘기해 줄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것은 매우 멋진 친서였다. 그것은 실제로 생일축하 편지였다. 내 생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에게 '생일 축하한다'며 아름다운 친서를 보냈다. 멋졌다. 매우 멋졌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73번째 생일을 맞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 역시 친서를 보냈느냐'는 질문에 "나는 그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나는 그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자신이 보낸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는 매우 좋다"며 "핵 실험도 없고 여러분 알다시피 인질들이 돌아왔고 매우 많은 일이 일어났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내가 취임했을 때에는 전쟁이 날 것 같이 보였다. 이제는 그렇게 느껴지지 않는다"며 "무슨 일이 지켜보자. 관계는 좋으며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곧이어 29∼30일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특히 방한 기간 남북 접경지인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김 위원장을 향해 어떠한 메시지를 보낼지가 주목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