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재철 "김현준, 현대차 세무조사 접대 축소·은폐 의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심재철 "김현준, 현대차 세무조사 접대 축소·은폐 의혹"

    뉴스듣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26일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가 서울지방국세청장 재임 당시 현대자동차 세무조사와 관련해 직원들이 불법 접대를 받은 사실을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심 의원은 "현대차 세무조사 관련 접대 비리 건과 관련해 당시 언론을 통해 밝혀진 3명뿐 아니라 조사국 담당 세무조사 직원 14명 전체가 현대차 측으로부터 불법 접대를 받은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기업 정기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의 2개 팀, 14명 조사관 전원이 현대차 측이 제공한 고급 리무진 버스를 타고 언양 불고기, 자연산 회 등을 접대받았으며 밤에는 숙소 인근 유흥업소에서도 접대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김 후보자는 당시 국세청 직원들이 '김영란법'을 위반한 사실을 파악하고도 수사기관에 이런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으며 6월 현재까지도 비위 직원들에 대한 징계 조치를 내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현대차에 근무 중인 직원으로부터 '김 후보자가 접대 사건에 대해 함구령을 내리고, 접대 금액을 낮추기 위해 현대차 측에 접대와 관련이 없는 직원들까지 접대 자리에 참석한 것처럼 꾸며주기를 요구해 해당 직원들이 범법자가 됐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김 후보자가 해당 사건에 얼마만큼 개입해 불법적인 지시를 했는지에 대해 수사를 의뢰해 사실 여부를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