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發 '경기지역화폐'→ '핵인싸·착한소비' 1천억대 돌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재명發 '경기지역화폐'→ '핵인싸·착한소비' 1천억대 돌파

    뉴스듣기

    발행 반년만에 1천276억·경기도 전역 발행 두달만의 성과
    이 지사 "지역경제 활성화 역할·공동체경제 만드는 수단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원 남문시장을 찾아 지역화폐로 계산을 하고있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지역화폐’가 발행 반년 만에 1천억 원 이상의 판매실적을 보이고 있다. 본격 발행된 것으로 따지면 두달 만이다.

    ‘경기지역화폐’는 경기도가 골목상권 활성화와 영세 소상공인의 실질적 매출 증대를 위해 추진하는 역점 사업에 해당한다.

    23일 도에 따르면 6월 9일 기준으로 도내 31개 시·군에서 발행한 2019년도 경기지역화폐 누적 발행액은 1,276억 원이다. 이는 연간 발행목표액 4,961억 원의 25.7%를 차지하는 규모다.

    특히 6~10% 인센티브를 받아 구매하는 ‘일반발행’은 연간 목표액 1,379억 원의 44.2%인 609억 원이 발행됐다.

    일반발행 실적을 지역별로 보면 성남시(76.8억 원), 시흥시(71.8억 원), 안양시(58.6억 원)가 일반발행 전체 판매액(609.0억원)의 34%(207.2억원)를 차지했다.

    2019년 경기지역화폐 발행 현황.(경기도 제공)
    지역화폐로 청년기본소득과 산후조리비 등을 지급하는 ‘정책발행’은 연간 목표액 3,582억 원의 18.6%인 667억 원을 발행했다.

    ‘정책발행’은 하나의 사업으로 다중의 효과를 내겠다는 것을 목표로, ‘기본소득-지역화폐-골목상권’을 연계함으로써 복지가 지역경제를 견인하고 자영업자의 매출을 창출해내는 경기도식 ‘화폐뉴딜’ 정책으로 불리어지고 있다.

    청년기본소득 257.8억원, 산후조리비 131.3억 원, 이 밖에 아동수당과 공무원 복지포인트 등이 277.8억 원으로 이 중 청년기본소득은 5월 10일부터 1분기 지원액이 지역화폐로 지급됐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해당 시‧군 안에서 연매출액 10억 원 이하의 자영업자에게만 쓸 수 있고 유흥업소에서는 쓰지 못하도록 설계해 ‘착한소비’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차별이자 장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전역에서 지역화폐가 발행을 시작한 지난 4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핏줄까지 피가 잘 돌아야 건강하 듯 경제 모세혈관에 해당하는 지역이 살아나야 한다. 지역화폐가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화폐는 특정소수가 아닌 다수가 함께 사는 공동체 경제, 합리적 경제구조를 만드는 수단이 될 것” 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낸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