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해공항 확장안' 국무총리실서 검증 결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김해공항 확장안' 국무총리실서 검증 결정

    뉴스듣기

    부·울·경 3개 시·도지사 – 국토부 장관 합의문 발표
    총리실 검토 결과 관련 기관들 수용키로
    시기, 방법 등은 총리실 주재로 구체적 논의 진행

    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현미 국토부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부산 CBS)
    김해공항 확장안을 국무총리실에서 이관해 논의하기로 결정났다.

    국무총리실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적합한지에 대해 결론을 내리면 관련 주체들은 결과에 따르기로 합의했다.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부 서울사무소에서 면담을 가진 뒤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합의문은 ‘국토부장관과 부산·울산·경남 3개 광역자치단체장은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안)’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검토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담겨 있다.

    또, ‘검토의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 부·울·경이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한다’는 내용도 합의문에 포함됐다.

    면담 전 모두발언을 통해 김현미 장관은 공항문제에 대해 "충분히 살펴보고 합리적인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생각"이라며 "만약 이 문제에 대해 총리실이 논의하게 된다면 국토부도 적극 참여해 조속한 시일 내 합리적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동남권 관문공항이 "800만 국민들의 소망이다. 총리실 이관을 통해 빠른 시간 안에 결론을 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동남권 지자체의 문제제기에 대해 국토부가 전향적, 적극적으로 임해 주신 데에 대해 감사한다”며 “최종적으로 총리실에서 검토하고 논란의 종지부를 찍는 것이 국력을 소모하지 않는 제대로된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부·울·경 단체장과 국토부는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 1본을 추가해 확장하는 내용의 김해신공항을 두고 대립해왔다.

    이들 단체장은 김해신공항은 소음, 안전문제에다 경제성, 확장성 부족으로 관문 공항 역할을 하지 못한다며 24시간 안전하게 운영되는 제대로 된 관문 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같은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6개월에 걸쳐 실시한 자체 전문가 검증결과도 지난 4월 발표했다.

    반면 국토부는 검증단 검증결과를 조목조목 반박한 데 이어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을 강행하겠다는 공문을 부·울·경에 보내 갈등이 증폭됐다.

    김해신공항 추진을 두고 입장이 엇갈렸던 부산 시민단체와 공항 인근 상인들도 총리실 검증에 찬성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김해신공항 반대 및 동남권 관문 공항 추진 부·울·경 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국토부의 소음피해와 장애물 축소 의혹 그리고 관문공항으로서의 기능에 대한 문제 제기에 총리실에서 확실하게 검증하는 것에 찬성한다"며 "총리실 검증 절차가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판단으로 진행돼 조속히 갈등이 해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